2022년12월08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시의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창경궁-종묘 연결 역사복원사업 개선 필요하다
등록날짜 [ 2022년08월16일 13시04분 ]


서울시의회 홍국표 시의원
복원사업의 취지 담지 못한 철제 난간
관람체계 통합 문제 등 시민 불편 지적

서울시의회 제312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창경궁-종묘 연결 역사복원사업에 대한 개선방안이 제의됐다.
홍국표 시의원(국민의힘·도봉2)5분 자유발언에서다.

창경궁-종묘 연결 역사복원사업은 도심재창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녹지문화축 조성을 추진한 오세훈 시장의 숙원사업이다. 서울의 역사성과 정체성 회복을 위해 2011년 5월 첫 삽을 뜬 지 12년 만에 창경궁에서 종묘로 이어지는 왕의 길이 완성되어 지난 7월 22일 시민들에게 전격 개방되었다.
1932년 일제강점기, 관통도로(現 율곡로) 개설로 인해 창경궁과 종묘로 이어지는 왕의 길이 단절되었고, 그 과정에서 조선시대 왕들이 종묘를 드나들 때 이용하던 북신문(北神門)도 철거된 바 있다.
이에 서울시는 창경궁과 종묘를 단절시켰던 율곡로를 지하화하고, 그 위에 약 8,000㎡의 녹지를 조성하여 녹지축을 연결하였다. 또한 사업추진 과정에서 발굴된 옛 종묘 담장의 석재와 기초석을 30% 이상 재사용하여 궁궐 담장 복원에 활용하는 기념비적 성과도 냈다.

그러나 여전히 개선이 필요한 문제도 있다. 
홍국표 시의원은 “푸르른 녹지와 고궁에 걸맞지 않게 조성된 철제 난간은 복원사업의 취지에 어긋난다. 철제 난간을 철거하고, 조경식수를 울타리 삼아 식재한다면 한층 취지를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며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다.
또한 창경궁과 종묘의 관람체계가 통합되지 않아 발생하는 시민 불편에 대해 지적했다. 창경궁은 월요일, 종묘는 화요일로 정기휴무일이 각각 다른 점, 창경궁은 자유관람, 종묘는 시간제 예약관람으로 운영방식이 상이한 점을 지적했다.
홍국표 시의원은 “오랜 시간과 예산을 투입해 복원했으나 정작 시민들이 마음 편히 이용하지 못한다면, 이는 반쪽짜리 복원에 불과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문화재청과의 협의를 통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해야 한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11대 전반기 서울특별시의회 의정모니터 모집 (2022-08-16 13:09:01)
노원구 당고개오거리 교통체계변경 재검토 필요 (2022-08-10 11:36:30)
채수창의 행정심판(92) LED 교...
서울시 마을공동체 이어 주민자...
서울중기청 백년가게 현판식 개...
[노무칼럼] 중대재해 감축 로드...
김세영 법무사의 법원경매 비망...
서울시의회 19기 싱크탱크 30인...
노원구의회 정영기 구의원(국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