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26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공연/전시 > 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영국 테이트미술관 특별전 개최
등록날짜 [ 2021년12월21일 14시25분 ]
12월 21일부터 북서울미술관
칸단스키, 모네 등 43명 전시

영국 테이트미술관 소장품을 만나볼 수 있는 특별전이 21일부터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다. 지난 2019년 ‘데이비드 호크니’ 전에 이어 2년 만에 열리는 두 번째 해외소장품 걸작전이다.
노원구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이 어려운 상황에서 단 한 명의 이름만으로도 전 세계 관람객을 모으는 작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이번 전시회가 예술적 영감을 자극하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시회의 주제는 ‘빛(light)’이다. 18세기 풍경화, 19세기 인상주의 회화, 20세기 사진, 설치미술까지 총 43명의 작가가 회화, 사진, 영상, 설치 등 총 110여 작품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는 특정 작가나 사조 위주의 전시에서 벗어나 ‘빛’이라는 한 가지 주제로 200여 년간의 시대별 작가들의 다양한 시각, 다양한 작품 세계를 한 공간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끈다.

당초 전시 구성에 없었던 백남준아트센터의 소장품인 백남준 작가의 <촛불TV>도 추가되어 특별함을 더했다. 한국 대표작가이자 ‘비디오 아트의 창시자’로의 상징성과 인류문명의 시작을 상징하는 작품 <촛불TV>가 이번 전시회의 주제를 포괄한다는 점에서 이번 전시 작품전 서두로 구성했다.

주요 작가와 작품으로는 ▶시인이자 화가로 종교적 서사에 대한 독특한 해석으로 유명한 윌리엄 블레이크의 ‘아담을 심판하는 신’, ▶영국을 대표하는 낭만주의 화가로 빛의 섬세함과 색채의 변화를 보여준 윌리엄 터너의 ‘빛과 색’, ▶실내에서 그리던 풍경화와 달리 직접 현장 나가 빛과 색의 변화를 관찰하며 인상파에 영향을 미친 컨스터블의 ‘헤리치 등대’ 등 17~18세기 작품이 초반부에 전시되어 있다.
그 뒤로 19세기 ▶동일한 사물이나 풍경이 빛에 따라 변하는 모습을 표현한 인상주의 화가 클로드 모네의 ‘옙트 강가의 포플러’ ▶대기의 빛에 반응하는 풍경의 인상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존 브렛의 ‘도싯셔 절벽에서 본 영국 해협’ 등이 그 뒤를 잇는다.
20~21세기 작품으로는 ▶러시아 출신의 추상 회화의 창시자로 불리는 바실리 칸딘스키의 작품 ‘스윙’ ▶빛을 통해 비로소 인지되는 색채를 표현하고 있는 옵 아트(Op Art)의 대가 브리짓 라일리의 ‘나타리자’ ▶빛의 움직임, 착시효과, 색채를 이용해 새로운 인식과 경험을 보여주는 올라퍼 엘리아슨의 ‘우주 먼지입자’ 등이 전통적이고 자연적인 빛의 개념을 벗어나 빛을 재료로 자신만의 해석을 표현했다.

전시는 서울시립 북서울 미술관 전시실 1, 2와 프로젝트 갤러리 1,2에서 20121.12.21일부터 2022.5.8.일까지 총 119일간 진행된다.
관람시간은 화~토요일은 오전 10시~오후 8시, 일, 공휴일은 오전 10시~오후 7시(3월~10월), 오전 10시~ 오후 6시(11월~2월)이다. 매주 월요일과 1.1일은 휴관이다.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는 오후 10시까지 시간을 연장하는 나이트뮤지엄을 운영한다.
도슨트와 함께 하는 해설프로그램도 실시한다. 화~금요일 오후 1시, 4시 1일 총 2회 운영한다. 전문 해설가의 작품 해설을 들으며 깊이 있는 감상을 하고 싶은 분들께 추천한다.
관람료는 일반 15,000원, 청소년 12,000원, 어린이 9,000원이며, 2021년 12.20일 이전 예매 시, 사전예매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를 통해 가능하다.

테이트미술관은 설립자 헨리 테이트의 이름을 따 1897년 테이트브리튼으로 출발했다. 영국국립미술관의 역할을 하면서 이후 1988년 테이트 리버풀, 1993년 테이트 세인트 아이브스, 2000년 테이트 모던이 설립되면서 현재 총 4개의 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다. 시대적으로는 물론 장르적으로도 방대한 미술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나 근현대 미술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는 테이트미술관에서 2021년을 맞아 새롭게 기획한 전시로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 소개되고, 이후 해외 투어가 진행될 예정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미술 작품을 감상하는 것은 작가, 작품, 그리고 오롯이 그 작품을 바라보는 관람자의 몫”이라면서 “아무리 인터넷 이미지가 발달해도 상상력을 자극 하는 경험은 미술관에서만 가능한 만큼 즐거운 관람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hanmail.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권브이 만나러 노원구 경춘선숲길갤러리로 오세요 (2022-01-11 14:01:38)
노원구 사진작가회 정기 초대회원전 개최 (2021-11-23 15:32:37)
도봉구, 중증정신질환자 가족 ...
도봉구 2022년 구민안전보험이 ...
2022 도봉산페스티벌 포스터를 ...
AR, VR이 노원구에서 미술을 만...
노원구 아동·청소년 스포츠 축...
서울우리소리박물관 전래동요집...
김세영 법무사의 법원경매 비망...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