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1월20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 > 건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여아 조기초경 연령 기준 10.5세 ··· 매년 지속적으로 빨라져
등록날짜 [ 2021년01월05일 10시16분 ]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김신혜 교수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빅데이터 기반 조기초경 기준  제시
사춘기가 빨라져 유방발달이 만 8세 이전인지  세심한 관찰 중요

우리나라 여아의 초경연령이 지속적으로 앞당겨지고 있으며, 조기초경의 기준은 초경연령이 10.5세 미만인 경우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성조숙증과 조기초경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는 가운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근 초경연령추이와 조기초경의 기준연령이 제시된 연구결과로 이목이 집중된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팀(서문영, 김신혜, 박미정)이 2006-2015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여학생 35만1006명(12~18세)의 초경연령을 분석한 결과, 1988년 출생아의 초경연령은 13.0세에서 2003년 출생아는 12.6세로 15년간 약 5개월가량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전 연구들에서 1980년대 초 출생아 기준으로 13.1-13.8세로 보고되었던 초경연령보다 약 1년가량 앞당겨졌다.
연구자들은 전 참가자의 3%가 10.5세 이하의 연령에서 초경을 시작한다고 분석하여, 10.5세를 한국 여아의 조기초경 연령 기준으로 보고했다. 
조기초경 유병률은 2006년 1.8%에서 점차 증가하여 2015년에는 3.2%까지 증가했다. 비만과 과체중 여아에서 약 1.5~2배가량 큰 폭으로 상승하였으나, 정상체중 및 저체중 여아에서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박미정 교수는 "많은 연구자들과 보호자들은 예전 기준을 적용하여 12세 미만 초경연령을 조기초경으로 인식하고 있었고, 조기초경 연령의 기준의 근거가 없었다"며, "이번 연구는 35만 명이라는 대규모 대상으로 추이와 기준점을 연구로서 의미가 깊고, 성조숙증에 대한 치료나 연구는 현 시점에 맞는 초경연령을 고려하여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신혜 교수는 "이 연구는 비만이나 과체중 여아에서 조기초경 유병률이 상승한 것을 보여주므로 과체중 조절을 통해 성조숙증의 발생과 비만으로 인해 성장판이 빨리 닫히는 것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또한, 정상체중 여아에서도 사춘기가 빨라지고 있기 때문에 정상체중인 경우라도 유방발달이 만 8세 전에 너무 빨리 발현되지는 않는지 부모의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2020년 12월호에 게재되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계백병원과 함께하는 건강이야기] 건조한 겨울 '안구건조증' 인공눈물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2021-01-20 15:55:08)
상계백병원 '제3차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2020-12-23 10:24:53)
한국 국토정보공사 서울북부지...
서울시의회 성흥제 의원 동부간...
서울병무청 2021년 달라지는 병...
채수창의 행정심판(57) 자기소...
김세영 법무사의 법원경매 비망...
[이황구 노무칼럼] 재택근무 중...
서울북부고용센터 제공 구인정...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