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6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플러스 > 따뜻한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고독사 예방 ‘친친 이웃살피미’ 워크숍 개최
이웃의 관심과 관계를 맺음으로 고독사 예방 활동 지원
등록날짜 [ 2020년08월18일 13시21분 ]

도봉구(구청장 이동진)서울시 2020년 주민관계망 형성사업3개동(쌍문1, 3, 5)이 공모에 선정돼 친친 이웃살피미 사업을 운영한다.

사진제공 도봉구

쌍문1동과 창3동 주민센터는 871인 고독사 예방활동 지원을 위해, 주민관계망 형성사업 친친 이웃살피미위촉식을 갖고 위촉위원을 대상으로 주민워크숍을 개최했다. 5동 주민센터는 지난 730일 위촉식을 가졌다.

친친 이웃살피미 사업은 서울시 고독사 예방대책의 일환으로 고독사의 위험에 놓인 사회적 고립 상황의 가구에 대해 이웃의 관심과 관계를 맺음으로 관계를 회복하고 지역 내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서울시에서 20173개소를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0년 현재는 120개 동이 참여하고 있는 사업이다. 구는 도봉서원종합사회복지관, 창동종합사회복지관 등 2개 민관복지기관과 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개최된 위촉식에서는 이웃살피미 활동에 참여한 쌍문1동 주민 7명과 창3동 주민 6명이 위촉장을 받고, 창동종합사회복지관에서 주관하는 주민역량강화 워크숍에 참여했다.

친친이웃살피미는 민관복지기관(도봉서원종합사회복지관, 창동종합사회복지관)에서 주관하는 주민주도계획수립 워크숍과 역량강화교육 3회 이수 후 고독사 사각지대 발굴 및 예방을 위해 활동하게 된다.

이웃살피미참여 주민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사회적으로 소외된 이웃을 찾아보고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작게나마 기회가 생겨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쌍문1동 동장은 최근 1인가구의 증가, 사회적 단절, 가족의 해체 등 다양한 이유로 고독사, 사회적으로 고립으로 인한 고독사가 사회적인 문제가 대두 되고 있는데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로 사회적 고립을 막고, 고독한 죽음으로 내몰리지 않는 지역문화를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반찬배달’로 마음 거리 좁혀요 (2020-08-18 13:23:09)
도봉구, 말복맞이 ‘사랑의 삼계탕 나눔’ (2020-08-18 12:54:39)
노원구 시각예술의 현재와 미래...
서울북부고용센터 제공 9월 넷...
병무청 제9회 대한민국 지식대...
노원구립도서관 독서의 달 맞아...
미국 노스웨스턴대 한국동문회 ...
<노원문화재단 9월 기획공연...
노원문화재단의 한가위 선물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