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초안산 기슭 재건대 마을 생태공원으로 변모
등록날짜 [ 2019년12월02일 17시14분 ]



78억 원 예산투입 도자기 체험장 등 갖춰

주민들 안전하고 쾌적한 공원 유지 위해 야간 주민 순찰대 운영

 

노원구 월계2동 초안산 기슭에서 1970년 말 이후 폐품과 고물 수집을 하던 재건대 마을이 40여년 만에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조성되어 주민의 품으로 돌아갔다.

노원구는 서울 동북권 지역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재건대 마을(월계동 산17번지 일대)을 도자기 체험장을 갖춘 생태공원으로 조성 완료했다고 밝혔다.

재건대 마을은 1970년대 말 폐품과 고물을 수거해 생활하던 사람들을 강제 이주시키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무허가 건물 난립으로 환경 훼손은 물론 오랜 기간 재활용품 선별 후 남은 쓰레기 매립과 적치로 주변 환경을 오염시켜 이전을 요구하는 인근 지역 주민들과 갈등이 심했다.

구는 2008년부터 정비 사업을 진행해왔다. 올해 6월 사업추진 10여년 만에 33세대 80개 건물에 대한 이전과 철거를 완료하고 생태공원 조성에 나섰다. 공원은 13,160규모로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생태 숲과 과학 놀이터, 도자기 체험장을 갖추고 있다. 이중 288면적의 단층 도자기 체험장은 전시실, 체험실, 가마실을 갖추고 내년 1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유아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며, 비용은 도자기 제작에 따른 소정의 재료비만 받는다.

운영은 노원문화재단이 맡으며, 센터장 1명과 강사 3명이 체험 교육을 진행한다. 10개의 놀이시설과 7개의 운동시설, 산책로를 갖춰 주민 휴식공간으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그동안 불법 매립으로 환경을 오염시켰던 2200톤 규모의 폐 콘크리트와 생활폐기물도 모두 처리하고, 과거 채석 작업으로 인해 훼손된 정상 부근 1의 구간도 정비해 숲 생태 복원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구는 오랜 기간 갈등이 있었던 만큼 정비 과정에서 최대한 인권을 존중하면서 이해와 설득으로 자진 철거를 유도한 것도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생계 대책을 요구하며 이전을 거부하는 집단민원에 대해서는 규정에 따라 보상하고 긴급 생계비와 임시거처, 임대주택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인근 지역주민들의 동참도 이끌어 냈다. 향후 공원 조성 계획을 미리 설명하고 의견을 설계에 반영했다. 공사비도 절감했다. 공원과 아파트 사이 노후 철제담장 60m 구간을 향후 들어설 생태 공원과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아파트 단지에서 1800만원을 들여 자체 시공하기로 합의했다. 정비과정에서 발생한 잔토와 암석을 재활용해 9000만원을 절약했다.

그동안 가슴앓이를 해 왔던 인근 주민들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전하며 어렵게 조성된 생태공원의 안전하고 쾌적한 공원 환경 유지를 위해 야간 주민 순찰대를 조직해 운영하기로 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40년 가까이 정착한 분들을 설득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면서 오랜 숙원이 해결되고 주거환경이 바뀌어 인근 지역이 산과 인접한 명품 주거지로 변모한 만큼 많은 주민들한테 다양한 여가를 즐기는 공간으로 사랑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17회 자치회관 프로그램 경연대회 개최 (2019-12-02 17:16:29)
일반버스·마을버스에서 무료 공공WiFi 이용하세요 (2019-12-02 14:51:23)
도봉구, 주민자치와 함께하는 ...
도봉구, ‘환경호르몬 알리미 ...
도봉구 방학2동, 어르신 정신건...
도봉구, 2020 도봉형 방과후학...
도봉구 안골에 한일병원 임직원...
도봉구, 민관협력사업 ‘우리마...
도봉구, ‘미세먼지 시즌제’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