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6월2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건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계백병원 메르스 의심 또는 확진 환자 입원한적 없다
내원한 열 있는 환자 야외 별도시설에서 사전 진료
등록날짜 [ 2015년06월10일 18시00분 ]

김성환 노언구청장이 김홍주 원장의 안내로 격리 병동을 돌아보고 있다.


노원구 상계백병원이 메르스 환자 내방에 대비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하고 진료에 나서고 있다.

우선 병원 정문을 제외한 모든 문을 봉쇄한데 이어 열이 있는 환자는 건물 내 진입에 앞서 야외에 마련된 진료시설에서 사전 진료한 후 이상 유무를 판단하도록 했다.

또한 메르스 환자 내원 시에는 응급실과 별도로 마련된 격리시설에서 검진 후 음압시설을 갖춘 병실에서 치료를 받도록 했다.

김홍주 원장은 음압실은 공기를 외부와 차단하는 시설을 갖추고 있어 의사가 진료를 위해 진료실에 들어가며 공기를 내부로 빨아들여 소독을 하게 되므로 외부인에게 전염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상계백병원에 메르스 환자가 있다는 소문에 대해 양천구에서 의심환자를 보낸 적은 있다. 그러나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타나 귀가 시켰으며 이후 메르스 의심자나 확진자는 병원에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상계백병원은 8일 긴급 자문위원회의를 소집해 현 상황과 만일에 대비한 병원의 준비상황을 설명했다.

김홍주 원장은 상계백병원에 메르스 환자가 있다는 소문이 돌아 이미 김성환 노원구청장이 내원해 상황을 파악한 후 일부 아파트 단지에 나붙었던 메르스 관련 전단지를 떼도록 지시한 바 있다더 이상 헛소문으로 인해 불안감을 조성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경로당 생산적·활동적 공간으로 (2015-06-11 16:11:49)
노원구, 소규모 보장구 관리센터 문 열어 (2015-03-30 15:59:31)
서울병무청, 6월 25일 병역판정...
강북구의회 구본승·허광행 의...
도봉소방 풍수해 대비 긴급구조...
도봉경찰서 이륜차와 보행자 법...
채수창의 행정심판(67) 마약사...
한국인권도시협의회 미얀마 민...
노원구 마을의 주요 사안 결정...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