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직원 보호에 두 팔 걷었다” 도봉구, 홈페이지‧직원배치도 내 직원 신상 비공개
직원 이름‧사진 삭제, 직위‧업무‧전화번호는 남겨
등록날짜 [ 2024년04월19일 08시07분 ]
사진제공 도봉구

도봉구(구청장 오언석)가 악성민원인으로부터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홈페이지와 직원배치도 내 직원의 이름과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직원의 신상을 비공개로 해 전화 민원이나 개인 신상털이 등을 막기 위한 취지에서다.
구 관계자는 직원 신상 비공개 전환에 대해 “최근 악성 민원인들로부터 테러, 폭행, 스토킹 등을 당하는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공직현실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원의 이름과 성명은 삭제했지만, 직위, 업무, 전화번호 등에 대한 정보는 남겨 민원인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앞서 구는 이달 초 악성 민원인들의 위법행위에 대응하기 위해 민원 발생 빈도가 높은 4개 동에 보안관을 배치했다. 구는 추후 직원과 주민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보안관 전 동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는 지난해 민원 담당 공무원을 보호하기 위해 목걸이 형태의 휴대용 보호장비인 웨어러블 캠을 동별로 2대씩 보급한 데 이어 올해 초 민원부서에 웨어러블캠 30대, 공무원증 케이스 녹음기 450개를 배부했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공무원도 누군가의 소중한 자식이며, 부모다. 악성민원 방지를 위해 구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직원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2024년 희망온돌 따뜻한겨울나기 우수기부자 표창 수여 (2024-04-19 08:08:56)
도봉구, “누가 아직도 불편하게 플라스틱 공무원증 써요?” (2024-04-18 07:41:00)
노원구 당현천 음악분수 쇼 5월...
서울시 매일 아침 목소리·수어...
노원구 "나를 위한 건강한 한 ...
노원구 청소년 동아리 활동으로...
노인 일자리·복지·여가 ‘노...
김세영 법무사의 필수생활법률 ...
경기기계공업고 방한한 일본 고...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