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민주 도봉을 여성위원회, ‘기억의 터’ 철거 규탄 기자회견 열어
여성의 역사를 지우는 그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
등록날짜 [ 2023년09월05일 16시13분 ]

더불어민주당 도봉을여성위원회(위원장 홍은정)는 9월 5일 오후 2시, 도봉문화원 앞 소녀의 상 앞에서 서울시의 ‘기억의 터’ 조형물 철거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도봉을 여성위는 “서울시는 9월 5일 중구 남산의 위안부를 추모하는 ‘기억의 터’ 조형물을 시민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기습 철거를 강행했다. 성추행 가해자의 작품을 철거하려는 것이라고 서울시는 말하지만, ‘기억의 터’는 임옥상 작가 개인의 창작물이 아닌 시민의 성금으로 세워진 조형물이다.”라며  “‘기억의 터’는 일본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치욕과 굴욕의 역사를 각인하자는 뜻에서 마련된 공간이다. 기억하고 추모하는 역사의 공간을 없애는 건 시민들의 기억을 훼손하려는 것과 다를 바 없다. 그러한 공간을 한 개인을 핑계로 없애려는 것은 뜻을 함께한 많은 시민들을 가해자로 만드는 처사다. ”라고 비판했다.  
이어 “오세훈 시장은 본질을 호도하며 철거를 막아서는 시민단체에게 ‘시민단체는 죽었다’는 막말까지 서슴치 않았다. 어떠한 사전논의도 없이 포크레인으로 밀어버리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행위임이 분명하다. 우리는 서울시가 성추행 가해자의 작품을 철거하려는 것이 아니라 역사를 왜곡하고 여성의 흔적을 지우려 한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며  ‘기억의 터’ 철거를 강행한 서울시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더민주 도봉을여성위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을 인용하며 윤 정권은 독립전쟁 영웅들을 우리의 역사에서 들어내려 하고, 오세훈 시장은 교묘하게 일제강점기 일본의 전쟁범죄 행위를 지우려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양성평등의 주간을 맞아 더불어민주당 도봉(을)지역위 여성위원회는 여성의 역사를 지우는 그 어떠한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여성위원들의 규탄발언이 이어졌고, 구호를 외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재섭 국민의힘 도봉갑 당협위원장, 1호선 지하화를 위한 특별법 입법 서명운동 펼쳐 (2023-09-06 13:56:17)
동북아외교안보포럼, ‘국가보안법은 대한민국을 지키고 있는가’ 강연회 개최 (2023-09-05 13:41:30)
건강보험공단 노원지사, 관내 ...
서울특별시북부교육지원청,‘노...
도봉공단, 전력공급 비상대응 ...
도봉구, 대한적십자사봉사회와...
도봉구, 전기고지서 등록하고 ...
SH공사 중랑창업지원센터 복합...
도봉구, 4060 신중년을 위한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