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3월31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교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중희 교육 칼럼] 학부모의 어설픈 전문성 아이들 교육 망친다
등록날짜 [ 2023년03월14일 15시46분 ]
박중희 연세대학교 교육학석사, 인지과학박사 (주)자유자재교육 대표 (사)한국 사교육 연구협의회 이사 (사)성인교육학회 이사 (사)푸른나무재단 교육위원
학원가에는 많은 학부모들이 다양한 목적으로 학원을 보낸다. 그 와중에는 자녀의 교육에 과열된 관심을 가진 부모도 있고, 혹은 잘 몰라서 무관심한 부모도 있다. 중요한 것은 관심이 높던 낮던 간에 교육 부분에 관하여서는 모두가 학원을 보내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학원에 보내면서 최적의 결과를 얻고자 하는 마음은 자동으로 생기게 되고, 각 학부모는 자신에게 유리한 방법의 요구를 하게 된다. 즉, 학원에 아이를 보내면서 학원에 다양한 요구를 하는 분들이 많아진다는 것이다. 아이들의 관리, 과제 체크, 아이들에 대한 관심을 가지라는 부분, 아이들의 생활 태도, 성적관리 등 다양한 것들에 대한 요구가 있다. 이렇게 아이에게 도움이 되는 요구들이 많다. 

그런데 대부분의 요구는 학부모로서 당연한 요구인데, 해서는 안될 요구들이 있다. 그것은 바로 아이들을 망치게 하는 요구들이다. 어설픈 전문성을 가지고 학원의 교재구성과 실라버스(혹은 커리큘럼)등에 대하여 변경을 요구하는 행동은 결국은 학생들을 망치게 만든다. 시스템을 엉망으로 만들거나 혹은 아이들의 공부하는 순서와 방향을 흩트리는 경우가 많아 결국 이러한 행동이 결국은 자신의 자녀를 망치게 되고, 남의 집 자녀의 교육을 망치는 행동임을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학원은 교육서비스업이다 보니 부모의 강한 요구는 들어주게 되어있는데, 그 요구가 강하면 학원이 그러한 내용을 들어주게 되기 때문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것이다. 학원이 거절하면 학부모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퇴원해서 나가버리면 결국은 학원은 학부모의 말을 들어주게 되어있다. 고등부 학부모들은 그런 일이 적지만, 초등부 학부모일수록 이러한 행동을 더 많이 하게 되어 결국은 자녀들의 학습이 위험해지는 경우가 많다.

1. 학부모의 어설픈 전문성으로 학원에 요구하는 사항들은 문제가 된다.

학부모 자신이 자녀의 영어나 수학을 직접 지도한 경우에 몇몇 학부모들은 이상하게 요구하는 것들이 있다. 
'교재의 수준이 낮다'. 혹은 '학원에서 교재를 이러한 교재로 바꾸라'고 요청하거나 '내가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아느냐?' 등의 맞춰보라는 식의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다. 영어학원이나 어학원의 경우, 대부분 영어유치원을 보낸 학부모들이 그러한 요구가 많다. 영어로 말 좀 하고 왠지 똑똑해 보이니 모든 책이 쉽다고 하는 것이다. 실제로 어린이 영어는 내용이 좀 쉬운 편이다.  
그런데 대부분의 교과도 그렇지만 영어는 학년이 올라갈수록 난이도만 올라가는 것이 아니다. 그저 문법만 더 많이 배우고, 문법책의 난이도가 높아지면 아이가 똑똑해지는 것으로 착각하는 부모들이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배경지식이다. 어릴 때 독서가 매우 중요한데, 영어로 공부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어휘력이 풍부해지고, 읽은 책이 많아져야 하는 것이다. 에세이를 쓰면서 독서를 하고 실력을 길러야 하는데, 대부분 어린아이들에게 시험 보는 훈련을 시켜달라는 부모들이 많다. 어느 정도 학년이 올라가면 초등학생들도 중등과정을 준비하면서 시험영어를 준비해야 하지만 그때가 되어서도 학생 간 배경 지식의 차이는 성적의 차이로 나타나게 된다.
'아이들의 머리가 좋다'는 말은 아이들의 지식과 지혜가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어린아이들의 지혜가 발현되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지식은 쌓아가는 것이다. 자신이 전문가가 아니라면 무리한 요구를 해서 자녀교육을 망쳐서는 안된다. 대부분의 학원, 어학원은 교육서비스업이다. 이들은 요구 사항이 강하면 들어줄 수 밖에 없다. 그러니 상담을 하고 본인이 수긍되면 지켜야 하는데, 다음날 옆집 엄마의 이야기를 듣고 같은 행동을 반복해서는 안될 것이다.

2. 자신의 아이에 대해 착각하는지 체크하라.

모두가 알고 있겠지만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은 아이들의 작은 행동에도 크게 기뻐한다. 작은 것에도 과도한 칭찬을 하는 경우가 많다. 작은 것들을 해나가는 아이를 보면서 아이에 대한 능력을 착각하게 된다. 
필자의 자녀도 대학생인데, 초등학교 때 연달아 100점을 맞던 모습을 기억하면서 우리 아이는 맘만 먹으면 안될 것이 없다고 생각하던 때가 있었던 것을 기억한다. 이 행동은 문제가 될 것은 아니지만, 현실을 직시하게 만드는 판단력을 떨어뜨리게 한다.
아이들은 자신이 한 행동보다 과도하게 칭찬을 받으면 그 칭찬을 유지하기 위해 거짓된 행동을 하게 된다. 하지 않았는데 혹은 작은 행동에 크게 칭찬받으면 노력보다는 칭찬 자체에 주목하게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무조건 칭찬보다는, 성과에 대한 칭찬보다는, 아이들이 노력하는 과정을 칭찬해야 할 것이다.
대부분 부모는 아이들이 어릴 때 잘한 것을 커서도 잘한다는 착각을 버려야 한다. 그리고 자신이 보지 않는 곳에서 아이들이 하는 행동을 체크할 필요가 있다. 
어떤 아이는 부모에게는 너무 이쁜 아이라고 생각하겠지만 학원이나 학교에서는 폭력을 휘두르거나, 아이들의 싸움을 유발하거나, 남에게 민폐가 되는 아이로 성장하는 경우도 많다. 이 아이들의 공통점은 자신의 부모가 자신이 하는 행동을 잘 모르는 것을 알고 있고, 자신의 거짓말도 부모가 아무런 판단 없이 무조건 믿기 때문에 그러한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부모는 모든 일에서 종합적으로 이야기를 듣고 객관성을 가지고 판단해야 하며, 그 과정에서 자녀교육에 대한 지혜가 생겨남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3. 내가 당하는 고난은 예전에 잘못 보낸 시간이 지금 복수하는 것이다.

한순간의 판단은 뒤의 모든 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즉 지금 방향 1도의 차이는 거리가 멀어질수록 그 각도가 커지듯 지금 어설프게 내린 결론과 행동이 아이들이 뒤에서 겪는 고통이 엄청날 수 있다는 것이다. 
공부를 시킬 때 주의해야 할 것들이 있다.

첫째, "빠르게 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 
학생들이 빠르게 배운다고 빠르게 이해하는 것은 아니다. 아이가 학습을 하면서 받아들이는 정도를 확인하면서 그 속도에 맞추어 공부해야 하는데, 그것을 무시하고 빠른 속도로 진도를 떼려는 부모들 때문에 문제가 생기는 문제가 많다. 그래서 선행학습은 늘 조심해야 한다. 그런데 학부모들은 선행을 하면 무조건 유리한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인지능력과 발달능력이 향상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선행학습은 아이를 망치는 학습임을 주의해야 한다. 
특히 어린 아이들일수록 빠른 선행학습에 의해서 인성이 망가져서 미래가 걱정되는 아이들이 있다. 이러한 점을 잊어서는 안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엉망이 된 학습은 나중에 학생들이 결정적인 순간이 오면 그때와서 무언가 복수를 하기 마련이다. 성적이 갑자기 하락한다던지, 아이들의 마음에 좌절감을 들게 한다던지 아이들이 공부하기 힘든 어려운 환경을 만들어준다.

둘째, 아이들에게는 결정적 시기가 있다는 것이다. 
느리더라도 배워야 할 시기에 연습하고 익혀야 할 것들을 익혀야 한다. 공부도 결정적 시기가 있다. 해야할 것들을 하지 않고 넘어가게 되면 나중에 그 구멍난 부분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따라서 구멍나지 않도록 공부시켜야 한다. 
그래서 학원을 보내는 부모는 학원에 체크리스트를 요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공부해야 할 리스트를 받거나 실라버스 혹은 커리큘럼을 받아서 공부에 대한 점검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특히 초등학생 학부모들은 아이가 느리다고 해서 엉뚱하게 아이들을 괴롭혀서는 안된다. 느리다면 정밀하게 가르쳐야 한다. 한번을 해도 제대로 하는 연습을 시키는게 좋다.
아이들의 실력 차이는 속도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정확도를 가지고 만들어가는 것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따라서 학습을 시킬 때 빠지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올려 0 내려 0
박중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청소년센터 영국&아일랜드 여름캠프 재개 (2023-03-14 16:19:06)
도봉구, 청소년 자원봉사 활성화 위한 ‘청소년 교육전문강사단’ 위촉 (2023-03-14 14:02:35)
오언석 도봉구청장, ‘구청장과...
도봉문화정보도서관, ‘2023년 ...
도봉구, '탄소공(Zero)감(減)...
도봉구, 어디나 ‘원스톱 건강...
도봉구, 4차 산업시대 IT 청년...
도봉구, 여러분이 도봉구의 얼...
도봉구, ‘AR/VR 활용 드론 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