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10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구의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촉구 성명 발표
이태원 참사 책임자 처벌 및 국회 국정조사 촉구
등록날짜 [ 2022년11월11일 17시38분 ]
 

노원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원내대표 손영준) 10명은 11월 11일 오전 9시 30분, 노원구의회 앞에서 ‘10.29 이태원 참사 책임자 처벌 및 국회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을 발표하기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동은 참사를 애도하는 뜻을 담아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성명을 통해“헌법은 국민을 담아내는 그릇이며 대한민국 제34조 제6항은 ‘국가는 재해를 예방하고 그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이 위대한 헌법 정신을 기초로 우리의 모든 법과 제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 그러나 이번 참사로 정부의 재난 대응 체계가 완전히 붕괴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 수많은 인파가 몰릴 것이란 예견이 있었고, 심지어 당일 그 징후를 알리는 시민들의 숱한 신고와 외침이 있었지만 시스템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장의 증원 요청에도 이태원 일대에 배치된 인력은 예년보다 훨씬 줄어든 규모였고, 그마저도 대부분 마약 단속을 위한 사복경찰이었음이 드러났다. 당일 도심과 대통령실 앞 집회 대응에 안전 통제를 위해 기동대가 배치된 것과 대조적이다. 위기를 가장 빠르게 파악하고 지시해야 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행정안전부장관은 대통령보다도 사태를 늦게 알았고, 심지어 경찰청장은 그보다도 늦었다. 혈세 1조 5천억 원이나 들인 <재난안전통신망>도 무용지물이었다.”고 개탄했다.

또, “국민이 더욱 분노하고 있는 것은 이번 참사를 대하는 정부의 태도다. 면피에 급급했으며, 한 명의 시민이라도 더 구하려는 일선 경찰, 소방대원의 헌신과 눈물이 있었지만 돌아오는 것은 참사의 주범으로 책임을 묻겠다는 입건 소식이었다. 총리는 때아닌 농담으로 국민을 비참하게 만들었고, 주무 장관은 어떻게든 책임을 피하려는 모습뿐이고, 대통령을 보좌하는 비서관들은 참사 관련 엄중한 문답이 오가는 현장에서 필담으로 실없는 소리를 주고 받았다. 이제 국가에서 정한 애도 기간은 끝났지만 아직도 밝혀지거나 해결되지 않은 과제들이 많다. 왜 이런 비극이 발생했는지 명명백백 밝혀내고 행동으로 책임을 져야만 우리 사회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성명을 마치며 더불어민주당 구의원들은 “첫째, 대한민국 국회는 10.29 이태원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그 책임을 밝혀내기 위해 국정조사를 즉각 실시하라. 둘째, 윤석열 대통령은 부실 대응 책임자인 국무총리, 행안부장관, 경찰청장을 즉각 경질하고, 참사의 엄중함을 가벼이 여긴 대통령실 비서관 등을 엄정히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의회 의원연구단체 ‘도봉구 미래정책 연구회’,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및 의원세미나 개최 (2022-11-13 15:10:55)
노원구 전기차 급속충전소 부족 실태 해결 방안 연구회 최종보고회 개최 (2022-11-09 12:47:57)
도봉구, 보건복지부 노인정책(...
도봉구, 도봉구립소년소녀합창...
도봉구 평화문화진지, 공공예술...
도봉구, 2022년 서울시 식품위...
도봉구, (주)기아 쌍문대리점...
노원구 결혼이민자 취업 돕는다
채수창의 행정심판(92) LED 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