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1월2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도봉옛길 지켰던 도봉동 성황당 터에 안내표식 세워
안내판 설치를 통해 지역의 문화 콘텐츠가 많이 알려지길 기대
등록날짜 [ 2022년08월16일 09시53분 ]
 
사진제공 도봉구
 
도봉구(구청장 오언석) 도봉문화원은 2022년 8월 5일 도봉로 163길 26 일대에 성황당 안내판을 설치했다.
도봉동 성황당은 예부터 마을 주민들의 신앙 공간이자 이정표 역할을 하던 곳이다. 도봉동 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도봉동 성황당은 돌무더기로 만들어진 기단 위에 심어진 5~6그루의 소나무를 중심으로 주변에 대략 15그루 정도의 소나무와 참나무가 빼곡하게 있었다고 한다. 인근 마을 주민들은 일정한 날이 되면 성황당 앞에 음식을 차려 놓고 마을의 평안을 바라는 서낭굿을 지냈다.
6.25 전쟁 이후 산업화와 근대화를 거치며 성황당이 소실되면서, 성황당은 지역주민들의 기억에서 잊혀지기 시작했다. 도봉문화원은 잊혀가는 도봉구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역주민들의 기억 속에서 복원하고, 지역 정신문화를 계승하고자 성황당 안내판을 설치하게 됐다.
도봉동 성황당은 조선시대 주요 교통로였던 도봉옛길 바로 옆에 자리하고 있다. 도봉옛길은 조선시대의 6대로 중 2대로이자, 한양과 한반도 동북면을 잇는 간선도로였던 경흥대로(慶興大路)의 도봉구 구간을 의미하는데, 예로부터 이 길을 지나던 사람들은 이곳 성황당에서 여정의 안전을 빌곤 했다. 역사문화적 가치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조명받지 못한 성황당은 금번 안내판 설치로 누구나 그 터를 알 수 있게 됐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지역 주민들의 증언을 모아 성황당의 위치와 규모 그리고 대략적인 형태를 가늠하여 안내판을 설치하게 됐다. 버스정류장 명칭으로만 남은 성황당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안내판을 통해 재조명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도봉옛길과 성황당과 같은 지역의 정체성을 품고 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이 이번 계기를 통해 많이 알려지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도봉을 담다」 사진 공모전 10월 7일까지 접수 (2022-08-19 10:22:15)
도봉구, 구립 교향악단 단원 모집 (2022-08-12 20:07:52)
서울지방중기청 온누리상품권 1...
김근태기념도서관 개관 1주년 ...
도봉소방서 긴급구조종합훈련 ...
북한산생태탐방원, 야생조류의 ...
도봉구보건소, 구강 인형극 ‘...
도봉구, 도봉산 화재 발생 주제...
도봉구 쌍문4동, 한그루 어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