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26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인 비만 환자 간세포암 발생 위험 높다
등록날짜 [ 2022년04월12일 14시00분 ]
상계백병원 전백규 교수(좌)와 가톨릭관동대 이상욱 교수


상계백병원 전백규 교수, 가톨릭관동대 이상욱 교수 공동 연구 
BMI 증가에 따라 간암 발생위험 증가, 위험 낮추기 위해 체중 조절 필요

한국인도 과체중과 비만이 간세포암의 발생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화기내과 전백규 교수와 가톨릭관동대학교 의과대학 이상욱 교수의 공동연구결과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에서도 비만이 간세포암 발생 위험도 증가와 유의미한 연관성이 있고, BMI가 증가함에 따라 간암 발생 위험성이 더 커진다고 발표하였다.
연구팀은 2003년부터 2006년에 건강보험공단에서 시행한 검진을 받은 18세 이상 성인 1426만 5822명의 건강검진 자료를 조사한 결과, BMI가 5 이상 증가할 때마다 간암의 위험성은 1.6배씩 증가하며 BMI가 31이 넘는 고도비만 환자에서는 정상인에 비해 간암 발생률이 2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간암의 발생은 비만으로 인한 간수치 상승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메커니즘은 주로 남성과 젊은 성인에서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백규 교수는 “비만은 대사증후군과 연관되어 있으며 고혈압, 당뇨, 고지방혈증 그리고 지방간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비만이 대사증후군 뿐만 아니라 간세포암 발생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밝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상욱 교수는 “비만이 심할수록 간암위험성이 비례하여 증가하는 것을 밝혀 최근 비만 인구가 증가하는 한국에서도 간암위험이 있는 사람에서는 비만 관리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암 분야의 유명학술지 중 하나인 British Journal of Cancer (IF 7.6) 온라인판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치매환자 가족의 돌봄 부담 덜어주는 ‘가족지원 서비스’ 운영 (2022-04-18 10:07:41)
[의정부을지병원] 엄지손가락·손목통증 부위 비슷해도 원인 달라 (2022-04-12 13:57:33)
도봉구, 중증정신질환자 가족 ...
도봉구 2022년 구민안전보험이 ...
2022 도봉산페스티벌 포스터를 ...
AR, VR이 노원구에서 미술을 만...
노원구 아동·청소년 스포츠 축...
서울우리소리박물관 전래동요집...
김세영 법무사의 법원경매 비망...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