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2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품원 서울지원 설 명절 앞두고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점검
해수부, 지자체, 해양경찰청, 명예감시원 등 합동으로 1월 17일부터 2주간 실시
등록날짜 [ 2022년01월14일 16시57분 ]
[사진=국립수사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 제공]


국립수사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지원장 김용태)은 1월 17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2천여 명의 인력을 투입하여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 및 단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지원은 이번 특별점검은 설 명절을 앞두고 주요 성수품의 부정유통을 방지하는 것은 물론, 적정하고 합리적인 원산지 표시를 통해 공정한 거래를 유도함으로써 국민들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점검 대상품목은 제수용 및 선물용으로 소비가 많은 ▶굴비(조기) ▶명태 ▶문어 ▶돔류 ▶오징어 ▶갈치 등과, 수입량이 증가한 ▶고등어 ▶참돔 ▶방어 ▶가리비 등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대상업소는 수산물 제조·유통·판매업체, 음식점, 전통시장, 통신판매 업체 등이며, 원산지 미표시, 표시방법 위반, 허위표시 등의 위반 여부를 면밀히 확인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점검에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특별사법경찰관, 전국 시·도 및 시·군·구 조사 공무원, 해양경찰 등 총 730명의 단속인력을 집중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 단체를 포함한 수산물명예감시원 총 1,352명이 특별점검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여 민간 감시기능을 강화하고 국민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경우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 5만 원 이상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5년 이내에 2회 이상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경우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벌금 500만 원 이상 1억 5천만 원 이하의 가중처벌을 받게 된다.
한편,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지난해 원산지 표시 위반 업체 총 782개소를 적발하였으며,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44개소는 수사 후 검찰 송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538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였다. 원산지 ‘거짓 표시’ 및 ‘미표시 2회 이상’ 위반 업체에 대해서는 업체명과 위반사항 등을 해수부 누리집을 통해 1년간 공표하고 있다.

김용태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지원장은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수산물 판매자는 더욱 투명하게 원산지 표시를 하고, 소비자는 믿고 구매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라며, “원산지 표시제도의 정착을 위해서는 국민 참여가 매우 중요한 만큼, 수산물을 구매할 때에는 원산지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의심될 경우에는 ’1899-2112‘ 또는 카카오톡 채널 ‘수산물원산지표시’로 적극 제보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동부간선 진출입 불편 해소책 마련 (2022-01-25 11:11:07)
노원경찰서 테러대응강화 위해 지하철역과 업무협약 (2022-01-12 16:37:34)
도봉구, 전기차 충전구역은 전...
도봉구, 「2021년 여성친화도시...
도봉구, GTX-C 노선 도봉 구간 ...
도봉구의회 박진식 의장, 도봉...
도봉구시설관리공단, 올바른 ...
도봉구, 전화 한 번으로 등록되...
도봉구 공무원들이 부릅니다!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