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공연/전시 > 문화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생활사박물관 기획전 <서울멋쟁이> 개최
등록날짜 [ 2021년11월23일 15시24분 ]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사건에 따라 서울사람들의 의생활변화 조명 
자유부인 패션부터 압구정동 오렌지족 패션까지 한눈에 소개
11월 19일 개막, 내년 3월 27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무료 관람

송옥 양복점.[사진=서울생활사박물관 제공]
서울역사박물관(관장 김용석)은 서울생활사박물관 하반기 기획전 ‘서울멋쟁이’를 11월 19일부터 2022년 3월 27일(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에 맞추어 서울역사박물관에서 기획한 “위드 코로나, 함께 박물관” 캠페인의 다섯 번째 전시로 서울생활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광복 이후 급격한 사회변동에 따른 서울사람들의 의생활변화와 시대별 패션 유행을 돌아보고, 오늘날 서울사람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어떤 옷차림을 추구하는지 보여주고자 한다. 

전시 구성은 크게 <서울패션의 탄생>, <오늘날 서울사람들의 패션> 으로 나뉜다. 
<서울패션의 탄생>에서는 광복 이후부터 1990년대까지 서울사람들의 의생활 변화와 양단 저고리와 벨벳 한복치마부터 압구정동 오렌지족 패션까지 시대별 대표적인 패션 유행을 돌아본다. 

한국전쟁으로 얻어진 군복과 구호품을 입는 가난 속에서도 패션에 대한 열망을 가진 ‘마카오 신사’와 ‘자유부인’이 있었다. 전쟁 이후에는 명동의 양장점들을 중심으로 서울패션이 시작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 중심에 있었던 제1세대 패션 디자이너 최경자와 노라노의 대표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1961년 제작된 <서울 안내도>에서 명동 2가에 위치한 주요 양장점들도 확인할 수 있다. 

1970년대에는 제2차 경제개발 계획의 성공에 힘입어 수출액 100억 달러를 달성한다. 이러한 경제 성장 과정 속에서 성장한 대학생들이 통기타 음악과 청바지, 미니스커트 중심의 청년문화를 형성한다. 1973년에 개정된 <경범죄 처벌법>과 관련 단속 자료를 통해 장발과 미니스커트로 대표되는 청년문화의 소멸과정도 지켜볼 수 있다.  
1981년 시작된 컬러 TV 방송이 옷에 대한 정보를 생생하게 전달하면서 일반사람들도 패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또한 1983년 시작된 교복 자율화 정책에 따라 청소년을 위한 영패션 시장이 새롭게 형성된다. 서울 올림픽 개최에 따라 건강과 여가를 즐기는 인구도 늘어 캐주얼 의류와 기능성 스포츠 의류들도 출시된다. 1980년대 패션 광고와 유명 기성복 브랜드 옷을 통해 이전과 달라진 소비자 취향과 패션욕구를 체험할 수 있다.  
1990년대에는 특색있는 쇼핑문화를 즐길 수 있는 패션 중심지들이 형성된다. 10~20대를 위한 캐주얼 의류 중심지 ‘명동’ 과 오렌지족이 등장하면서 유명세를 떨친, 고급패션의 메카 ‘압구정동과 청담동’, 패션 도매시장 및 백화점형 거대 상가들이 들어선 ‘동대문’, 대학의 특성이 반영된 패션문화가 있는  ‘이대 및 홍대’가 대표적이다. 
<오늘날 서울사람들의 패션>에서는 서울 거주 20~60대 성인 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의생활에 관한 심층적인 조사결과를 공개한다. 

2020년에 실시한 서울생활사조사연구 <패션으로 보는 서울의 문화지형도>에서는 서울사람들의 직장생활, 가족모임, 운동 등 일상생활에서의 옷차림과 그 옷을 선택한 이유를 조사하였다. 조사결과 서울사람들의 생애 주기에 따라 다양한 패션을 소화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내용들은 일러스트 전시 영상을 통해 보다 더 생생하게 연출하였다. 
1층 어린이 체험실 입구에는 <나는 서울멋쟁이> 체험공간을 마련하여 어린이 관람객들의 전시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이곳에서는 일러스트로 그려진 시대별 서울멋쟁이들을 자유롭게 인형놀이처럼 붙인 후에 기념   촬영도 가능하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장은 “패션은 개인적 취향과 시대의 유행, 즉 사회적 시선도 담고 있다.” 며, “이번 전시를 통해 서울사람들의 일상적이면서 사회적인 패션을 돌아보면서, 나와 함께 살아가는 다른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및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월요일은 휴관이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문화원 노원지역학의 현재와 미래 학술대회 개최 (2021-11-23 11:26:19)
‘2021 도봉문화원 지역문화조...
도봉구, 2021 협치도봉 활동공...
도봉구, 문체부 주관 ‘제4차 ...
도봉구, 2021 도봉 송년 음악...
도봉구, (주)기아자동차 쌍문대...
도봉구시설관리공단, 하반기에...
도봉구시설관리공단, 문화재길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