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기형 의원 “오프라인 매장에 익숙한 고령층이 소외되지 않게 금융사각지대 해소해야”
고령층의 4대 시중은행(국민, 신한, 하나, 우리)의 비대면 금융상품 이용률 0.4%~10.7% 수준, 타행 이체 수수료도 많게는 4,000원까지 내
등록날짜 [ 2021년10월07일 12시14분 ]
 
 
최근 코로나19의 여파로 비대면으로 제공되는 금융서비스가 증가하고, 금융의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한편 이에 따른 혜택과 우대로부터 배제되는 ‘고령 금융소비자의 소외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오기형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도봉[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 시중은행(국민, 신한, 하나, 우리)의 비대면 금융상품 현황’을 분석해 본 결과, 고령층(60대 이상)의 비대면 금융상품(예·적금) 이용률이 0.4%~10.7%대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우리은행이 0.4%로 가장 낮았으며, 국민은행 6.7%, 신한은행 8.0%, 하나은행 10.7%, 우리은행 순이었다.
문제는 비대면으로 금융상품(예·적금) 가입 시에만 받을 수 있는 우대 금리 혜택이 있다는 것이다. 해당 상품을 분석해보면, 은행상품마다 다르지만, 연평균 0.1%~0.2%대의 우대 금리가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붙임2 참조]. 현재 은행에서 판매 중인 ‘비대면 우대 금리 금융상품’은 하나은행이 9개로 가장 많았고, 우리은행 7개, 국민은행 3개, 신한은행 1개다.
타행 이체 수수료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은행 창구 이용 시 이체 금액에 따라 400원~4,000원의 수수료를 내야 하지만 비대면 채널 이용 시 이체 금액과 관계없이 수수료 면제 혹은 최대 500원의 수수료만 내면 된다.
이에 대해 오기형 의원은 “코로나19로 비대면 거래가 늘어남에 따라 은행 지점의 축소 및 통폐합이 이루어지고, 동시에 온라인채널이 활성화되는 것은 거부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면서도 “다만 이러한 흐름에 그동안 오프라인 매장에 익숙해져 있던 고령층이 소외되지 않게 금융 사각지대를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기형 의원은 “금융당국은 현재 추진 중인 ‘고령자 친화적 디지털 금융 가이드라인’을 조속히 마무리해 발표하고, 은행권은 ESG 경영 차원에서 이를 준수해 고령층의 온라인채널 접근성을 높이는 데 적극 노력해야 한다”라며 “동시에 여전히 온라인채널이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을 위해 은행 간 협업 기반의 공동점포 운영을 늘리는 등 금융당국과 은행권의 섬세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21.6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점포수는 총 6,326개로 전년말(6,405) 대비 79개가 감소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기형 의원 “예금보험공사, 손태승 상대 다중대표소송 제기의무 있어” (2021-10-20 12:01:57)
오기형 의원 비롯 정무위 여당의원 4인, 온라인 플랫폼 규제 관련 토론회 공동개최 (2021-09-24 12:49:29)
‘2021 도봉문화원 지역문화조...
도봉구, 2021 협치도봉 활동공...
도봉구, 문체부 주관 ‘제4차 ...
도봉구, 2021 도봉 송년 음악...
도봉구, (주)기아자동차 쌍문대...
도봉구시설관리공단, 하반기에...
도봉구시설관리공단, 문화재길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