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9월2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공연/전시 > 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경춘선숲길 갤러리에서 ‘백남준 판화전’ 개최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의 화려하고 독특한 개성이 담긴 판화작품 총 23점 전시
등록날짜 [ 2021년08월25일 14시23분 ]
올림픽 판과 [백남준 작, 노원문화재단 제공]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오는 8월 20일부터 9월 5일까지 경춘선숲길 갤러리에서 <백남준 판화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이 낳은 세계적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은 대중매체인 텔레비전과 비디오를 예술매체로 활용해 ‘비디오 아트’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 
이번 전시는 대중들에게 익숙했던 백남준 작가의 ‘비디오 아트’가 아닌, ‘판화작품’으로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색다른 작품세계를 조명할 예정이다.

백남준 판화전에서는 백남준 작가의 판화작품 중 2가지 시리즈, 총 23점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비디오’가 아닌 정적인 ‘판화’ 형식의 작품 속에서도 백남준의 독창성과 그 예술세계의 원천이 온전히 드러나는 작품들로 구성했다. 
먼저 88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한 ‘손남송(孫南頌)’은 1936년 베를린 올림픽에서의 손기정, 남승용의 마라톤 제패를 생생히 재현해 낸 시리즈 판화다. 손기정, 남승용의 역주(力走)가 반세기의 시간을 건너 뛰어 88 올림픽의 환호와 연결되는 모습을 강렬한 색채로 담아내 스포츠에서 느낄 수 있는 예술적 전율과 역사적 사건의 현대적 재현을 동시에 체험하게 한다. 
함께 선보이는 ‘화동의 꽃은 무궁화처럼 질기다’ 시리즈 판화 11점은 백남준 작가의 모교인 경기고등학교 100주년 기념으로 제작되었다. 이 판화연작에는 정지용 시인의 ‘향수’를 비롯해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인물들을 주요 소재로 삼는 등 시대를 앞서가는 전위적인 예술가로서의 백남준을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작품들이 전시된다.

전시가 열리는 곳은 화랑대 철도공원 내에 위치한 ‘경춘선숲길 갤러리’로 주민들이 자주 찾는 곳에서 손쉽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됐다. 지난 5월 개관하여 아직 운영기간이 짧지만 ‘영화의 재해석’, ‘아시아의 탈 전시회’ 등 특색 있는 전시를 통해 지역 명소의 품격을 높이고 주민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고 있다. 

갤러리는 평일(화~금) 오후 2시에서 8시까지, 주말(토~일) 오후 12시에서 8시까지 운영되고 월요일과 공휴일은 휴관이다. 
전시 관람료는 무료이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따라 사전예약 후 관람이 가능하다. 1팀당 최대 6명 등 입장인원을 준수하여 쾌적하고 안전한 관람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사전예약 등 전시 관람과 관련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노원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2019년에 열렸던 ‘한국 근현대 명화전’처럼 노원구민들이 우리 지역에서 수준 높은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백남준의 작품을 경춘선숲길 갤러리에 유치한 것을 계기로 향후 세계명화전 개최 등 구민들에게 꾸준히 좋은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경춘선숲길 갤러리 <영화의 재해석> 기획전 개최 (2021-07-21 08:55:22)
오기형 의원 비롯 정무위 여당...
도봉구의회 행정기획위원회, ...
도봉구의회 복지건설위원회, 임...
도봉구 온(溫)라인 사회적경제 ...
도봉구 달빛 아래 국악의 향연,...
‘도봉구 온실가스 감축 구민 ...
도봉구의회 조미애 의원, 전동...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