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9월2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공연/전시 > 공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위너스 콘서트' 1·3위 수상자 노원 무대에 서다
노원문화재단, 피아노 부문 1위 조나탕 푸르넬 & 3위 무카와 게이고 공연
등록날짜 [ 2021년08월25일 14시19분 ]
조나탕 푸르넬 연주 모습.[사진=노원문화재단 제공]


노원문화재단(이사장 김승국)은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위너스 콘서트'를 9월 15일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이번 무대에는 올해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피아노 부문 1
·3위 수상자가 오른다. 
노원문화재단은 2019년 바이올린 부문 수상자 초청에 이어 2021년에도 피아노 수상자를 초청해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와의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는 차이콥스키, 쇼팽 콩쿠르와 더불어 세계 3대 클래식 음악 콩쿠르 중 하나로 매년 5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피아노, 첼로, 성악, 바이올린 순으로 경연한다. 2020년 예정된 피아노 경연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연기되었다가 올해 다시 개최되었으나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1·3위 수상자만이 무대에 서는 폐막 공연은 공연장 보자르(Bozar)에서 열렸으며 필립 국왕과 마틸다 왕비가 참석, 단 200명만을 초대하여 공연을 올렸다. 

올해 1위 수상자는 프랑스 출신 조나탕 푸르넬(Jonathan Fournel)로 폐막 공연에서 쇼팽 피아노 협주곡 3번을 연주했다. 조나탕 푸르넬은 음정 하나하나 프레이징하며 환상적 연주를 펼쳐 또 하나의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3위 수상자 무카와 게이고(Keigo Mukawa)는 이미 여러 콩쿠르에서 수상한 경력다운 테크닉으로 귀를 사로잡았다. 무카와 게이고는 3위 수상에 기대에 걸맞은 연주를 들려주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1993년생 동갑내기 피아니스트 조나탕 푸르넬과 무카와 게이고가 선택한 이번 공연 프로그램은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의 밤'이란 부제로 조나탕 푸르넬은 ▶Mozart: Piano Concerto No.18, K.456을 무카와 게이고는 ▶Mozart: Piano Concerto No. 27, K.595을 연주한다. 이번 내한공연 투어 중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과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은 노원에서만 볼 수 있는 단독 프로그램이다. 
2019년 바이올린 수상자에 이어 피아노 수상자 콘서트를 추진한 노원문화재단 김승국 이사장은 "세계적 수준의 콩쿠르 수상자를 노원에서 만나는 기회는 흔치 않을 것"이라며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전 부문 수상자 무대를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문화재단 '가족과 함께 클래식을' (2021-07-20 13:24:11)
오기형 의원 비롯 정무위 여당...
도봉구의회 행정기획위원회, ...
도봉구의회 복지건설위원회, 임...
도봉구 온(溫)라인 사회적경제 ...
도봉구 달빛 아래 국악의 향연,...
‘도봉구 온실가스 감축 구민 ...
도봉구의회 조미애 의원, 전동...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