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9월2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 > 건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계백병원, 한국 소아청소년 대사증후군 증가 건강에 위험신호
등록날짜 [ 2021년08월14일 13시29분 ]
칼로리 섭취량 증가와 걷기 운동량 감소 탓
무조건적인 절식보다 안전한 칼로리 섭취와 운동량에 대한 교육 받아야

노원구보건소가 방학기간 동안 관내 청소년들의 아동청소년 건강관리 프로그램인 '바디체인지'에서 청소년들이 복근강화 운동을 하고 있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사진=노원구청 제공]


우리나라 소아청소년에서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지난 12년간 1.7%에서 2.2%로 증가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팀이 2007~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12~18세 소아청소년 6,308명의 건강검진 자료를 조사한 결과이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이 있으면서 고혈당,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저HDL콜레스테롤혈증 중 2가지 이상의 대사이상이 같이 있는 경우로, 향후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의 발생률을 매우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12년간 한국 소아청소년들의 복부비만은 8.1%에서 11.2%로, 고혈당은 5.3%에서 10.4%로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은 22.4%에서 14.8%로 감소하였다. 
2007~2018년 사이에 총 칼로리 섭취량과 지방 섭취량이 증가한 반면, 탄수화물 섭취량은 감소하였다. 주 150분 이상 걷기 운동 실천율은 61.1%에서 45.7%로 감소하였다. 
총 칼로리 섭취량의 증가는 허리둘레의 증가와 연관성을 보였고, 지방섭취량의 증가는 HDL콜레스테롤의 증가와 연관성이 있었다. 걷기 운동 실천율의 감소는 허리둘레의 증가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김신혜 교수


박미정 교수는 "소아청소년 복부비만과 대사증후군은 성인으로 이어져 당뇨병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은데, 고혈당 유병률이 두 배 가까이 상승했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나라 청소년의 건강에 위험신호가 강하게 켜진 것을 시사한다"며, "칼로리 섭취의 증가와 걷기와 같은 일상생활에서의 활동량 감소가 주요한 원인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김신혜 교수는 "대사증후군에서 동반되는 대사이상은 체중을 감량하고 복부비만이 호전되면 대부분 소실되나 무조건적인 절식을 통한 체중감량은 영양결핍과 성장 부진으로 이어지고 운동이 동반되지 않으면 요요현상이 발생하므로,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적절한 성장은 보장하면서 복부비만은 완화시킬 수 있는 안전한 수준의 칼로리 섭취량과 활동량에 대한 교육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Diabetes&Metabolism Journal(대한당뇨병학회지, Impact Factor 5.376) 2021년 7월호에 게재됐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계백병원과 함께하는 건강이야기] 방심하면 걸린다, 여름 식중독 피해가는 법 (2021-08-14 13:38:33)
노원구 초등1학년도 무료로 영구치 충치 예방 (2021-07-20 14:06:43)
오기형 의원 비롯 정무위 여당...
도봉구의회 행정기획위원회, ...
도봉구의회 복지건설위원회, 임...
도봉구 온(溫)라인 사회적경제 ...
도봉구 달빛 아래 국악의 향연,...
‘도봉구 온실가스 감축 구민 ...
도봉구의회 조미애 의원, 전동...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