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9월2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생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제4차 (예비)문화도시 공모사업」 서면심사 통과
「씨알의 이야기가 가득한 존중문화도시 도봉」을 비전으로, ‘문턱없는 도시’, ‘이웃과의 연결’,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 목표
등록날짜 [ 2021년08월13일 10시18분 ]

사진제공 도봉구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제4차 (예비)문화도시 공모사업」 1차 서면 심사를 통과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8년부터 시작한 법정 문화도시 사업은 지역의 특색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지역을 활성화하고 주민의 문화적 삶을 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에 문체부는 제4차 (예비)문화도시 공모에 신청한 전국 49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서면검토와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하였으며, 도봉구를 포함한 총 30개의 도시를 현장검토 대상지로 선정하였다.
도봉구는 “씨알의 이야기가 가득한 존중문화도시 도봉”이라는 비전 아래 주민들이 제시한 ▷사람존중 ▷다양성존중 ▷연대존중 ▷문화존중 ▷지역존중의 키워드를 바탕으로 ▶문턱없는 도시 ▶이웃과의 연결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을 제시한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올해 6월 문체부에 제출한 바 있다. 
도봉구는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통해 다양한 주민의 의견을 담기 위해 주민 거버넌스인 문화도시추진단을 구성·운영하고, 주민대상 온·오프라인 설문조사, 심층 면접, 스티커와 포스트잇 설문 등을 실시하여, 6개 분야 38개 사업을 도출하였다.
도봉구는 향후 9~10월에 진행될 현장검토와 11월의 종합발표회를 철저히 준비하여 제4차 법정문화도시 예비도시로 최종 지정받기 위해 박차를 가한다는 전망이다. 예비도시로 선정되면 1년간의 예비사업 추진 후 평가를 통해 2022년 12월 법정문화도시로 최종 지정, 5년간 최대 200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문화도시의 진정한 의미는 도시 곳곳에서 문화 생명력을 가지는 것이며, ‘존중문화도시 도봉’에는 평범한 이웃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살아있다.”며, “문화도시를 위한 첫 관문을 통과한 것은 도봉의 문화역량을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주민과 함께 걸어나가는 문화도시 도봉의 행보를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평화문화진지, 팬데믹 속 재발견하는 ‘집’의 의미 「당신이 사는 곳」 기획展 (2021-08-13 10:19:49)
도봉구, 시네마틱 VR 영상 촬영·편집 교육 프로그램 운영 (2021-08-10 14:39:24)
오기형 의원 비롯 정무위 여당...
도봉구의회 행정기획위원회, ...
도봉구의회 복지건설위원회, 임...
도봉구 온(溫)라인 사회적경제 ...
도봉구 달빛 아래 국악의 향연,...
‘도봉구 온실가스 감축 구민 ...
도봉구의회 조미애 의원, 전동...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