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언석 도봉구청장, 일일 방학1동장 되어 청소와 독거어르신 가정 방문
全 洞 일일 동장 프로젝트 진행 중, 현장을 보고 현장에서 듣겠다는 吳 구청장 의지
등록날짜 [ 2022년11월28일 14시19분 ]
 
사진제공 도봉구
오언석 도봉구청장이 지난 11월 24일 구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방학1동장’으로 변신했다. 
24일 이른 아침, 오언석 구청장은 주민 80여 명과 대청소로 하루를 열었다. 오언석 구청장과 주민들은 골목 쓰레기와 상습 무단투기지역의 묵은 쓰레기를 치우고, 빗물받이에 쌓인 담배꽁초를 제거했다.
일일 동장이 된 오언석 구청장은 마을 구석구석 돌며 청소에 나선 자원봉사자, 시장상인, 지역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눴다. 구민들이 궁금해하는 지역 현안에 답변하고, 생활하시는 데 불편한 점은 무엇인지 살폈다. 
청소를 마친 뒤에는 지역 내 독거 어르신 가구를 방문했다. 주거 안전과 건강상태를 살피며, 대상자에게 필요한 복지서비스와 지원방안을 담당 부서와 논의했다.

‘일일동장’은 주민의견을 현장에서 듣고, 현장에서 답을 찾겠다는 오언석 구청장의 구정 철학에서 비롯됐다. 구민이 체감하는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현장의 생생한 소리에 귀 기울이겠다는 의지다.
이날 오언석 구청장은 일일동장으로서 주민뿐만 아니라 주민센터 직원들의 근무환경도 점검했다.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직원들의 근무환경과 복지가 좋아져야 행정 서비스의 질도 높아진다.”라며 격려도 잊지 않았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방학1동은 도봉구의 14개 동 중 인구 수 2위, 기초생활수급자 2위로 저소득 취약계층이 많아서 더 많은 지원과 관심이 필요한 동이다. 청소하며 방학1동을 골목골목 살펴보니, 노후한 곳도 조금 보여서 도시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적, 제도적 지원에 더욱 노력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앞으로도 현장에서 늘 만날 수 있는 동장같은 구청장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언석 도봉구청장, OPCD 소속 청년 기획자들과 만나 지역 음악산업 논의 (2022-12-02 08:28:49)
도봉구, 아동학대 예방주간 맞아 창동역서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벌여 (2022-11-28 14:10:50)
노원구 난방비 20억 원 긴급 투...
노원문화재단 2023신년음악회 ...
노원구 계묘년 정월 대보름달에...
건보공단 노원지사, 설 명절맞...
이경숙 시의원, ‘출근시간 전...
도봉소방서 상반기 정기인사에 ...
홍국표 시의원, 창동골목시장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