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2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공연/전시 > 공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문화재단 젊은 명창 영랑·태평 ‘춘하추동’에 초청 공연
등록날짜 [ 2022년07월05일 13시49분 ]


노원문화예술회관 7월 14일 소공연장에서 
“전통의 맥을 잇는 우리 시대 최고 명창의 무대”

노원문화재단(이사장 김승국)은 7월 14일 ‘춘하추동春夏秋冬 젊은 명창 영랑태평’을 노원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춘하추동(春夏秋冬) 명인’은 우리나라 전통예술의 최고 명인의 연주와 노래, 춤을 원형 그대로 감상할 수 있는 노원문화예술회관의 대표 기획공연 시리즈로 2011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2022년부터는 차세대 명창을 초청하여 젊은 소리꾼들의 매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무대로 전환한다. 이 시대를 대표하는 젊은 소리꾼들의 기량과 타 장르와의 매치 등 친근하고 다양한 레퍼토리를 감상할 수 있다. 
첫 번째 젊은 명창으로 경기민요 소리꾼 전영랑과 국립창극단 주역 유태평이 무대에 선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 전영랑은 이춘희 명창 사사로 맑고 깊은 음색이 돋보인다. 경기민요를 알리기 위해 보이스퀸, 미스트롯2 등에 출연하였고, 재즈, 뮤지컬 등과의 협업으로 자신의 소리 색이 드러날 수 있는 장르를 새롭게 만들어가는 중이다. 
여섯 살에 3시간 30분간 판소리 ‘흥보가’를 완창해 주목받은 국악 신동 유태평양은 2016년 국립창극단에 입단해 창극에서 주·조역으로 활약하며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에게 사랑받는 대표 소리꾼으로 자리매김했다.
전영랑은 ▶배 띄워라 ▶오빠는 풍각쟁이 ▶인천아리랑 ▶창부타령 등을, 유태평양은 ▶판소리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대목 ▶사철가 ▶가는 세월 ▶풍문으로 들었소 등을 선곡하여 들려준다. 
곡 사이사이마다 두 소리꾼은 곡을 선곡한 이유가 담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고등학교 선후배로 평소 막역한 사이기도 한 두 소리꾼이 함께 호흡을 맞추는 노래도 준비되어 있다. 전통과 동시대성을 가미한 두 명창이 부르는 유쾌하고 흥겨운 소리의 진면목을 만나는 공연이다. 김경택(건반), 이동수(드럼), 민경환(베이스), 이지성(기타) 밴드의 라이브 연주와 뮤지컬 배우들이 함께해 더욱 풍성하고 신명나는 무대가 될 것이다.
‘전통’이라는 장르의 맥을 잇고자 2011년, ‘춘하추동을 기획한 노원문화재단 김승국 이사장은 “춘하추동은 예인들의 숨소리가 들리고, 땀방울이 보이는,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는 무대로 변형되지 않은 전통예술의 원형 그대로를 만나는 무대이다. 노원문화재단은 우리의 정신이 담긴 전통문화의 계승을 위한 무대를 이어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경충 기자 nnews21@hanmail.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북구립청소년오케스트라 2022 정기연주회 개최 (2022-07-08 11:33:59)
하반기에 준비된 노원어린이극장 기획공연은 (2022-06-24 10:03:00)
오언석 도봉구청장, 도봉 야외 ...
서울도봉솔루션앵커, 10일부터 ...
서울도봉솔루션앵커, 양말 온라...
도봉구, 2022 청소년참여예산총...
도봉구, 전 직원 데이터 역량 ...
도봉구, 구립 교향악단 단원 ...
오언석 도봉구청장, 풍수해재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