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7월06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GTX-C 노선 도봉 구간 지상화 반대 위한 주민 서명운동 펼쳐
주민편익 보다는 민간사업자에 유리하게 변경된 사업변경 사유와 과정에 대한 해명과 대책마련 촉구
등록날짜 [ 2022년01월12일 15시12분 ]

사진제공 도봉구
1월 9일 주민대표로 구성된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가 결성되어, 1월 10일부터 위원회를 필두로 한 주민 서명운동과 청와대 국민청원 등이 도봉구 홈페이지와 가두서명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GTX-C노선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예비타당성조사(2018. 12.)’,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2020. 10.)’을 거쳐 경제성이 확보된 사업으로, 당초 도봉구 전 구간은 지하신설로 계획됐다.
그러나 본 사업은 사업고시를 통해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컨소시엄을 선정하고 실시협약을 협상하는 과정에서 민간사업자에 유리하도록 지상건설 구간이 확대‧변경(도봉구 창동역-도봉산역 구간 지상화)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사업계획변경에 대한 배경이나 합리적인 설명 요구에 대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지난해 12월 지역국회의원과 도봉구청장, 도봉구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교통부의 노선변경과정을 투명히 공개할 것과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GTX-C 도봉 구간 지상화 결사반대 투쟁위원회 관계자는 “지금도 지상 국철1호선의 소음, 분진, 진동으로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은 국토부의 계획에 대해 분노하고 있으며, 서울에서 GTX-A, B, C 노선 중 도봉구 구간만 유일하게 지상으로 건설된다는 것은 지역주민을 외면하는 처사이다. 우리는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주민 서명운동과 감사원 감사청구를 비롯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저지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창3동 재개발추진위원회, 주민사업설명회 개최 (2022-01-12 15:17:21)
노원구 당현천 뚝방 길에 치매안심공원 조성 (2022-01-12 12:06:01)
노원구 청지협·청소년시설 ‘...
엄마 아빠가 학교에서 선물하는...
노원구상공회 7월 동영상 강좌 ...
[노무칼럼] 불법브로커가 노동...
김세영 법무사의 법원경매 비망...
채수창의 행정심판(84) 가정폭...
지역발전 유공자 노원구의회 의...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