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9월2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1인 자영업자·예술인·특고노동자 고용보험료 지원한다
등록날짜 [ 2022년01월11일 11시58분 ]
오승록 노원구청장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1인 자영업자와 저소득 근로자, 예술인, 특수고용 노동자들의 고용보험료를 지원한다.
2020년 노원통계연보에 따르면 노원구 전체 사업체 수는 2만 6618개, 종사자 수는 11만 6684명이다. 이 중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5만 9586명으로 가입률은 51.1%에 그치고 있다. 
노원구 전체 사업체 수는 2만 6618개이며, 종사자수는 11만 6684명이다. 이 중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5만 9586명으로 가입률은 51.1%에 그치고 있다.

이에 구는 올해 1월부터 코로나19로 폐업 등 생계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1인 자영업자와 10인 미만 사업장의 근로자, 예술인, 특수고용노동자의 고용보험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구는 보험료 지원을 통해 사회보험 가입에 따른 부담을 덜어주고, 사회보험 가입 활성화로 고용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지원대상은 주민등록 기준 노원구에 거주하며, 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지원 사업에 신규 참여하는 10인 미만 사업장의 근로자, 예술인, 특수고용노동자, 그리고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신규 가입한 노원구 소재 1인 소상공인이다. 이 중 10인 미만 사업장의 근로자, 예술인, 특수고용노동자는 근로자 부담분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고, 1인 소상공인은 해당하는 기준보수 등급 납부 보험료의 20%를 지원받게 된다.

지원기간은 2022년 1월부터 11월까지이며, 보험료는 분기별 신청이 가능하다. 
구는 각 분기별 신청기간 동안 구청 홈페이지 및 일자리경제과 방문신청을 통해 접수할 계획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1인 자영업자와 근로자는 근로복지공단을 통해 고용보험(두루누리)을 우선 가입 후 사회보험료를 납부하고 지원을 신청하면, 구에서 확인을 거쳐 지원금을 지급하는 구조다.
구는 올해 고용보험 지원 시범사업을 통해 지역 내 고용보험 가입률을 53%, 피보험자 수는 6만 1842명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고용취약계층, 영세 소규모 자영업자와 같은 분들이 불황을 이겨낼 수 있어야 지역경제가 코로나19 장기화 국면에 맞설 수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안전망의 혜택을 제대로 받기 어려운 틈새, 사각지대를 찾아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채수창의 행정심판(75) 외국인의 범죄경력증명서 제출 (2022-01-12 11:42:01)
고용노동부 연차유급휴가 행정해석 변경 (2021-12-22 13:42:43)
도봉구, 29일 중증 정신질환자...
도봉구, 26일부터 1인가구 전월...
박석 의원 “서울시·SH, 시민...
도봉구, 26일부터 ‘생명사랑 ...
도봉구, 제74주년 국군의 날 ...
다락원체육공원 ‘제28회 도봉...
서울혁신파크‘모두의 가게 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