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3월0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50플러스 북부캠퍼스 공유사무실 입주자 모집
등록날짜 [ 2021년02월08일 12시17분 ]

개인 20·단체 15석 마련

8()부터 50+포털 통해 신청 접수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50+세대(50~64)의 창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개관한 북부캠퍼스(도봉구 창동 소재)에 공유사무실을 마련하고 입주자를 모집한다.

북부캠퍼스가 입주한 창동아우르네는 서울창업허브 창동과 동북권NPO지원센터가 함께 입주해 있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종합 일자리 지원시설로 다양한 기관 및 세대와 창업을 추진하기에 효과적이다.

이번에 모집하는 북부캠퍼스 공유사무실은 개인 20, 단체 15석 등 총 35석 규모로 사무 공간 뿐 아니라 비대면 전용 회의실 및 온라인 콘텐츠 제작소 등 특화된 공용 공간도 운영한다.

개인석과 단체석 모두 지정석으로 운영하여 50+세대가 보다 안정적으로 창업·창직 활동에 집중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입주자는 저렴한 비용(월 이용료 3만원)에 업무 공간 뿐 아니라 사물함, 복합기 등의 사무집기와 휴게 공간 등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문화예술분야 공동 작업을 위한 신나공작소’, 비대면 온라인 회의 공간 신나통신소’, 온라인 콘텐츠를 촬영할 수 있는 신나촬영소등 특화된 공용 공간도 운영한다.

지원 대상은 주소지가 서울시인 만 40~69세 시민 또는 사업장 주소지가 서울인 50+단체이며 자세한 내용은 50+포털(www.50plu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창업을 했거나 준비 중인 시민과 단체 모두 지원할 수 있으며 북부캠퍼스 특화 영역인 문화예술 창업 예정자 및 단체에 대해서는 심사 시 우대한다.

신청 접수는 8일부터 3417시까지이며,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입주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공유사무실 입주 신청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위해 19일 오후 3시에 온라인 설명회를 50+포털에 게시할 예정이다.

재단은 공유사무실에 입주하는 개인 및 단체들을 대상으로 창업예정자와 초기창업단체로 나누어 맞춤형 컨설팅, 멘토링 등 인큐베이팅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퇴직 후 창업과 창직을 꿈꾸는 50+세대가 많지만 지원 정책은 여전히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공간부터 멘토링까지 50+세대를 위한 진취적이고 안정적인 창업 기반을 마련하고 건전한 창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상공회 2월 1차 동영상강좌 개설 (2021-02-08 16:29:32)
노원구 설날 맞아 전통시장에서 이벤트 개최 (2021-02-04 10:15:27)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
강북경찰서 개학철 맞아 어린이...
서울지방보훈청, 3.1운동 102주...
부산지방보훈청 선정 3월의 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코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보궐선거...
노원구, 공공도시텃밭 480구획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