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1월20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공연/전시 > 공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문화재단 창작 레퍼토리 세 번째 제작공연
등록날짜 [ 2020년11월25일 16시03분 ]

노원연극협회 단원들이 공연 연습을 하고 있다.


연극 <...>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

 

 

노원문화재단(이사장 김승국) 창작 레퍼토리 제작공연 연극 <...>1127일과 28일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

재단은 󰡐기억󰡑이라는 주제로 2017년부터 작품을 제작해왔다. 2017<윤동주를 기억하다>, 2018<백석을 기억하다>는 시인이자 예술가인 윤동주, 백석의 삶과 사랑을 연극 무대로 옮겨 그들의 시와 작품세계를 소개하고 예술가의 삶을 되새기는 시간을 선사했었다.

연극 <멀희가비>󰡐기억하다󰡑 시리즈의 세 번째 제작공연이다.

재단측은 올해 2020년은 기존 인물 조명에서 탈피, 인간이라면 누구나 겪어야 하는 삶의 뒷면 '죽음'을 기억해보자는 기획에서 출발해 연극으로 제작했다고 밝혔다.

연극 <...>는 유명한 희극배우 찰리 채플린이 말한 '우리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 주제이자 제목으로도 사용되었다. 죽음은 누구나 피할 수 없는 언젠가는 맞이해야 하는 보편적이고 필연적인 삶의 과정이다.

아는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죽음 혹은 가까운 주변의 죽음을 보편적, 필연적 사실로서 맞이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또한 죽음은 단순히 삶의 끝이 아니라 하나의 생명이 삶을 어떻게 살았는가 하는 과정의 문제와 직결되는 것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연극은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존엄한 죽음은 존엄한 삶에서 비롯되는 것임을 다시금 되뇌며 우리 삶 안, 죽음의 위치를 연극적 언어로 풀어내고자 한다.

<멀희가비> 작가인 정재춘은 시인이자 201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자로 섬세하고 깊은 언어로 세상을 바라보는 여유와 통찰력을 통해 작품에 주제를 명확히 투영해냈다.

연출은 노원연극협회 김도형이 맡았고, 출연진은 노원연극협회 배우들로 구성했다. 지역 예술가와의 협업으로 지역예술단체의 활동과 역량 활성화에 힘을 싣기 위함이다.

노원문화재단 김승국 이사장은 "인생을 돌아보게끔 하는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 주제는 무거울 수 있으나 김도형 연출의 표현과 배우들의 열정, 그리고 올해 코로나19로 예술가들의 활동이 중단되었던 만큼 무대에 서고 싶었던 간절한 마음들이 더해져 관객의 마음을 뜨겁게 하리라 믿는다"며 공연을 앞둔 소감과 "기초문화재단의 제작극장으로서 역할을 제시하는 공연을 레퍼토리로 매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문화재단 9월 기획공연> 이희문의 속세탈출기 ‘오방신과 발광’ (2020-09-24 12:58:14)
한국 국토정보공사 서울북부지...
서울시의회 성흥제 의원 동부간...
서울병무청 2021년 달라지는 병...
채수창의 행정심판(57) 자기소...
김세영 법무사의 법원경매 비망...
[이황구 노무칼럼] 재택근무 중...
서울북부고용센터 제공 구인정...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