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6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북경찰서 교통경찰 폭우 속 양수 터진 임산부 긴급 병원 호송
경광등과 사이렌을 켜고 5분만에 빠르게 병원으로
등록날짜 [ 2020년09월15일 10시21분 ]
당시 차량블랙박스 영상. 앞이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폭우가 내리고 있다.[사진=강북경찰서 제공]


순찰 중이던 경찰이 양수가 터진 임산부를 병원까지 안전하게 호송한 사연이 전해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서울강북경찰서(총경 임만석) 교통과 지철배ㆍ오동권 경장은 지난 7월 31일 교통사고 다발지역인 서울 강북구 수유사거리에서 거점순찰을 하던 중, A씨의 다급한 도움 요청을 받았다. 출산이 임박한 아내 B씨와 병원으로 가던 중 양수가 터졌다는 것. 하지만 폭우 속 교통정체로 병원까지 빠르게 갈 수 없는 상황에서 경찰에 도움을 청한 것이다.
지 경장과 오 경장은 즉시 경광등과 사이렌을 켜고, 폭우를 뚫으며 임산부 탑승 차량을 서울 강북구 미아동 소재 병원까지 신속하고 안전하게 호송했다. 5분 만에 빠르게 병원에 도착한 B씨는 일주일 뒤 건강한 딸을 순산했다.
남편 A씨는 “당시 비가 하늘에서 구멍 난 듯 쏟아져 차가 많이 막혀 너무 당황스러웠는데, 사거리에 순찰차를 보고 도움을 요청했다”며 “아내와 딸이 모두 건강하다. 도움을 준 경찰관분들에게 매우 감사하고 조만간 감사인사를 위해 들르겠다”고 전했다.
지 경장과 오 경장은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는 소식에 너무 기쁘다.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 뿐”이라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140년 한국사진사 '서울사진미술관' 23년 개관 (2020-09-23 10:09:34)
전국행정사회, 중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다자간 협약 (2020-09-12 10:37:19)
노원구 시각예술의 현재와 미래...
서울북부고용센터 제공 9월 넷...
병무청 제9회 대한민국 지식대...
노원구립도서관 독서의 달 맞아...
미국 노스웨스턴대 한국동문회 ...
<노원문화재단 9월 기획공연...
노원문화재단의 한가위 선물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