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4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7월 4일 민주노총 집회에 집회금지 행정명령
전국에서 조합원 집결, 확진자 발생 시 전국단위 대규모 지역간 전파 우려
등록날짜 [ 2020년07월02일 11시34분 ]
강행시,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고발조치
확진자 발생시 구상권 청구 병행

서울시는 7월 4일 여의도공원일대에서 5만명 규모의 대규모 집회 개최를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의거 7월 2일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이번 행정명령은 최근 수도권 일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이 계속되고 있고, 전국적으로 산발적인 소규모 집단감염과 무증상 감염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여 대규모 집회 개최에 대해 시민의 우려가 높은 상황을 이유로 들었다.
특히 이번 민주노총 집회는 전국적으로 조합원 5만명 이상의 대규모 인파가 모여 사실상 방역수칙 준수가 어렵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조합원이 각 지역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전국단위 대규모 지역간 확산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시는 언론브리핑 등을 통해 집회자제를 강력히 촉구하였고 6월 30일에는 집회취소 요청 공문을 발송하였으나, 민주노총에서 집회강행 의사를 밝힌 만큼 7월 2일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조치하게 되었다고 했다.
시는 집회금지 행정명령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에 행정응원을 요청하여 공동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시는 집회 강행 시 철저한 현장 채증조치를 통해 금지조치를 위반한 주최자 및 참여자에 대한 고발 조치와 더불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 청구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노동자의 최소한의 권익을 지키려는 집회 취지에는 공감하나, 천만시민이 감염병 확산의 위험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 라고 하며, ‘집회 개최까지 2일이 남은 만큼 집회취소 등 현명한 판단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0년 7월의 6‧25전쟁영웅] 란가라지 인도 육군 중령 (2020-07-02 11:42:50)
노원구직능단체장들 공단노조 무리한 요구 ‘반대’ (2020-07-02 10:13:09)
홍범도장군 기념사업회, 용산공...
병무청, 임시공휴일 8월 17일 ...
동성제약 유산균 면역 비타민 5...
서울북부보훈지청 우수 보훈복...
더불어함께새희망, 폐지수집노...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비정...
서울강북경찰서 비대면 교통안...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