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3월29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서울 자치구 최초 ! 건축허가와 동시에 도로명주소 부여 !
건축허가 시 도로명 주소를 부여하는 원스톱 서비스 시행
등록날짜 [ 2020년02월20일 12시01분 ]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서울 자치구 최초로 건축착공과 동시에 새로운 도로명주소를 부여하는 신축건물 도로명주소 부여 절차 개선 원스톱 서비스 시행한다.

그동안 건축주는 건축 허가 후 사용승인 시점에 도로명 주소를 부여 받기 위해 따로 구청을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 사용승인 시점까지 새로운 주소가 없어 폐지된 주소를 사용하는 등 문제점이 있었다.

사진제공 도봉구청

이를 위해 구는 서울 자치구 최초로 건축허가 신청 시 도로명 주소까지 동시 신청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마련했다.

도로명주소 부여 절차는 건축허가 신청 시 건축주에게 건물 번호 부여(변경) 신청서를 제출 받아, 건축허가 처리 시 부동산정보과에 통보하여 건축착공과 동시에 새로운 도로명주소를 부여한다.

이로 인해 주민이 건물 준공전에도 새로운 도로명 주소로 전기, 수도 사용신청 등을 미리 할 수 있게 된다.

한편, 구는 시민 생활의 불편 해소와 안전 확보를 위해 원룸 및 다가구주택 등의 건물에 상세주소를 부여하는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상세주소란 아파트에서 사용하는 동··호 표기를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 상가 등에 적용해 ‘2201, 3301형태의 주소를 부여하는 것으로, 공법상 주소로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건물 내 동··호 별 정확한 위치 안내로 우편물이나 택배 등을 정확히 전달 받을 수 있고,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응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등 주민의 생활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세주소 신청은 원래 건물 소유주의 신청이나 임차인이 직접 소유자의 동의를 얻어야만 가능했지만, 도로명주소법이 개정되어 구에서도 상세주소가 기재되지 않은 다가구 주택과 원룸 등을 대상으로 소유자와 임차인의 의견을 수렴하여 상세주소를 부여할 수 있게 됐다.

구는 상세주소 정착을 위해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펼쳐 2020년부터는 소유자의 신청뿐만 아니라 직권부여를 통해 상세주소 부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동진 구청장은 도로명주소의 활용도가 상승세를 유지함에 따라 생활 속에서 정착 될 수 있도록 구에서도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도 주민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주민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은자 기자 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봉구,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기간동안 에코마일리지 특별포인트 받으세요 (2020-02-20 12:18:52)
RCE 인증 도시 도봉구, 지속가능목표 상징화 사인물 설치 (2020-02-20 12:00:14)
도봉구, 전국 최초 ‘교회 온라...
도봉구, ‘산불 예방 블랙박스...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도봉(을)...
김선동 도봉(을) 국회의원, 21...
김재섭 미래통합당 도봉갑 국회...
도봉구의회 홍국표 부의장, 지...
강북구의회 유인애 부의장, 수...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