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문화생활 > 여행/레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50년대~현재 생활유물 전시 서울생활사박물관 임시개관
노원구 공릉동 옛 북부지법 건물 재생, 생활유물 1,100여 점 전시
등록날짜 [ 2019년08월05일 11시07분 ]




우마차(牛馬車)가 서울 도심 한복판을 활보하고 산동네까지 물을 길어 날라야 했던 전쟁 직후 50년대 서울의 모습을 찍은 흑백사진부터 70년대 가장 대중적인 국산 자동차였던 '브리샤''포니', 70-80년대 필수 혼수품이었던 재봉틀, 중학교 배정에 사용됐던 추첨기 '뺑뺑이', 미닫이문을 열면 브라운관 TV가 나오는 일명 '자바라 TV'까지.

서울을 삶의 터전으로 삼아 학교·직장을 다니고, 가정을 이루고 살아온 평범한 서울사람들의 실제 이야기와, 세월의 손때가 묻은 1,100여 점의 생활유물을 통해 근현대 서울시민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서울생활사박물관'26일부터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서울시는 노원구 옛 북부지방법원에 오는 9'서울생활사박물관'을 정식개관 예정인 가운데, 한 달여 앞둔 26일부터 임시개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는 임시개관 기간 동안 시설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관람객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정식개관 전까지 보완사항을 개선할 계획이다. 만족도 조사 참여시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아울러, 임시개관을 통해 방치됐던 옛 건물이 주민 친화적인 문화시설로 재탄생했음을 지역주민들에게 알리고, 전시·교육·해설 등 일부 프로그램을 운영해 주민들에게 친근한 공간으로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생활사박물관은 노원구 공릉동에 있던 북부 법조단지가 이전하면서 2010년부터 쓰임 없이 방치돼있던 옛 북부지방법원 건물을 리모델링해 조성됐다. 철거·신축 대신 도시재생 방식으로 옛 건물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는 동시에, 서울 동북권에 상대적으로 부족한 문화 인프라 확충으로 법조단지 이전 후 침체됐던 주변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목표다. 더 많은 시민들이 문화생활 향유와 박물관의 대중화를 위해 시가 추진 중인 '박물관 도시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 가운데 하나다.

서울생활사박물관은 총 3개 동(본관, 별관 1~2)에 걸쳐 연면적 6,919(지상 1~지상 5) 규모로 조성됐다. 생활사전시실(본관 1~3) 어린이체험실 󰡐옴팡놀이터󰡑(본관 1~2) 구치감전시실(별관1) 교육실(별관2)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임시개관 기간 중에는 이 가운데 생활사전시실과 어린이체험실(옴팡놀이터) 2개실을 개방, 정식개관과 동일한 콘텐츠로 관람객을 맞는다.


우선
, 생활사전시실은 서울을 생활권으로 살아온 사람들의 일상의 이야기를 볼 수 있는 공간으로, 시민 85명의 생생한 인터뷰와 56명의 기증자가 제공한 생활유물이 소개된다. 3개 층으로 구성되며 서울의 변화 모습을 시대별 사진과 영상자료로 보여주는 개괄전시 '서울풍경'(1) 서울에서 살아 온 서울사람들에 대한 전시공간인 '서울살이'(2) 서울의 직업 변화, 열성적인 자녀교육 등 서울사람들의 바쁜 일상에 대해 소개하는 '서울의 꿈'(3)을 주제로 한다.


브리샤 자가용과 포니


서울풍경에는 한국전쟁 직후, 폐허와 재건이 혼재했던 1950년대 서울의 모습과 1960~80년대 안정을 되찾은 서울의 모습을 유명 사진작가들의 사진을 통해 소개한다. 전쟁 후에도 희망을 찾아 부지런히 삶을 개척했던 서울시민들의 활기찬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그 시절을 대표하는 국산 자동차 '브리샤 자가용''포니택시'가 실물로 전시되고, 1950~90년대 남산에서 본 서울의 전경 파노라마 영상을 통해 눈부신 서울의 발전상을 한 눈에 보여준다.




서울살이실은 서울토박이가 기증한 '서울 문중의 족보', 양반가의 호적등본이라 할 수 있는 '준호구', 오늘날의 주민등록증과 같은 '호패', 70~80년대 중요한 혼수였던 '재봉틀'과 성혼선언문 역할을 하던 '고천문', 50~80년대 시기별 웨딩드레스 행렬 등 시민이 직접 기증한 다양한 생활유물들을 만날 수 있다. , 70년대 '가족계획 홍보 포스터'와 부모들의 성원으로 매년 개최되었던 '우량아 선발대회' 관련 자료 등 출생과 육아에 관련된 전시도 진행된다.


서울의 꿈에서는 서울의 주거문화
, 입시제도, 교육, 그리고 서울시민들의 생업 현장 등을 만날 수 있다. 대표적으로, 그 시절 겨울나기의 필수품 '연탄' 이야기와 한 반에 80명씩 2부제 수업을 들으면서 치열한 중학교 입시를 치러야했던 시절의 '교과서', 중학교 학교배정에 사용했던 '추첨기(일명 뺑뺑이)' 실물 등이 전시된다.




어린이체험실 '옴팡놀이터'는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저학년을 주요 대상으로 한 어린이 전용 체험실로 1~2층에 조성됐다. 아이들에게 친숙한 개미 이야기와 만지고 듣고 냄새를 맡는 감각체험형 놀이를 결합, 몸을 많이 움직이며 생활놀이와 오감학습을 체험할 수 있도록 콘텐츠를 구성했다.


우리동네 자연탐구에서는 개미가 되어 맛있는 냄새를 따라 울퉁불퉁한 산길을 걸어보고
, 망토를 두르고 풀잎 속에 숨어보고(보호색 체험), 오목볼록 거울방에서 곤충의 시선으로 사물을 바라보는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아주 특별한 우리동네 놀이터에는
1층에 거미가 쳐놓은 거미줄 같은 그물망을 기어서 2층으로 올라가면 이어지는 공간이다.

경원선·경춘선 경유지로 산업자재 공장들이 있었던 이 지역의 옛 이야기를 대형 연탄 모양의 공간에서 들을 수 있다. , 대형 모자 조형물 속에 머리를 넣으면 성북소방서의 소방관, 도봉경찰서의 경찰관 같이 이 지역의 다양한 직업을 볼 수 있는 체험공간도 마련된다.

서울생활사박물관은 임시개관 기간 중 매주 화~일요일 오전 10~17시 문을 열며, 입장료는 무료다. 단체관람을 예약하면 해설사의 전시설명도 들을 수 있다. 지하철 6·7호선 태릉입구역(5·6번 출구)에서 하차하면 편리하게 올 수 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생활사박물관은 어른들에게는 그때 그 시절을 소환하는 추억여행을, 젊은 층에게는 빈티지 서울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장소"라며 "이번 임시개관을 통해 여름방학을 맞은 학생들과 동북권 지역주민, 가족 단위 방문객 등 누구나 서울생활사박물관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이 기간 동안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개선해 서울생활사박물관이 많은 시민들이 찾는 서울의 새로운 명소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윤은자 기자yej388@naver.com

 
     
올려 0 내려 0
윤은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물놀이 하고 생존수영도 배우고 …한강 야외수영장 일제 개장 (2019-06-28 10:50:42)
강북소방서, 차량 화재 초기 진...
노원시민대학 생활 속 민주시민...
서울병무청, 보호관찰청소년 대...
도봉소방서 ‘제16회 에너지의 ...
서울시, 어린이보호구역‧...
‘후보 매수’ 혐의, 우원식 ...
도봉구 창5동 마을활력소 ‘창...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