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6월20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예산·회계 전자결재 의무화
등록날짜 [ 2019년02월12일 11시27분 ]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내부비리 원천차단을 위해 구축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서울시 전체 정비구역에 사용을 의무화한다. 현재 사업이 진행 중인 423개 정비구역 전체에 올해 11일부터 적용된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과거 수기로 작성됐던 예산, 회계, 계약대장, 급여 관리 등 재개발재건축 조합의 모든 문서가 전자결재를 통해 100% 전자화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된다. 조합운영의 투명성을 강화해 정비조합 내 비리요인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집행부에 대한 신뢰도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각 조합 임직원들은 시스템에 접속해 예산(편성, 변경, 장부), 회계(결의서·전표 작성, 전자세금계산서, 회계장부, 제무제표), 인사(인사정보, 급여관리, 증명서관리), 행정(물품관리대장, 정기총회일정 등) 분야에 대한 문서 생산·접수 등 모든 업무를 전자결재로 처리해야 한다.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접속을 희망하는 조합원은 서울시 클린업시스템 아이디와 비밀번호로 접속하면 된다. 클린업시스템에 가입이 되지 않은 조합원은 클린업시스템 홈페이지에서 사용자 등록을 하고, 해당 조합이 승인하면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접속 가능하다.

서울시는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419개 정비구역(휴먼조합 제외)2회 방문해 임직원 대상 맞춤형 교육, 집합교육, 정비사업 아카데미를 지속 진행한다. 또 회계정비사업 분야 전문가를 e-조합 자문단에 추가해 보다 전문성을 높여 운영할 예정이다.

또 사용자 불편사항에 신속히 대응하는 콜센터(2133-7282~2)도 지속 운영해 시스템 관련 건의사항은 즉시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컴퓨터 활용 능력이 다소 부족한 임직원을 위해 원격지원도 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재개발·재건축 추진 단지에서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거나 문서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자치구를 통해 철저히 지도·감독하겠다""조합원들도 소중한 재산은 스스로 지키고 투명한 사업을 내손으로 만들어 간다는 생각으로 수시로 시스템에 접속해 사업자금 관리, 집행 등 조합운영 전 과정을 꼼꼼히 들여다보고 감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경충 기자 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월 16일 04시 탑승부터 서울택시 기본요금 3800원 (2019-02-12 13:46:46)
서울시 신축건물에 미세먼지 환기장치 설치 의무화 (2019-02-12 11:24:25)
서울병무청, 2019 병역명문가 ...
도봉구 걷기동아리 걷기 마일리...
도봉구 주민참여 권한UP ‘협치...
도봉구 창3동, 마을총회 도시재...
도봉구,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
도봉구 ‘문화 거버넌스와 도시...
‘도봉구 2019 마을총회’ 개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