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2월23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3월 말까지 모기 서식지 월동모기․유충 방제활동
"여름철모기 퇴치 지금이 적기"
등록날짜 [ 2019년02월11일 19시14분 ]

주택의 주민이 화장실 변기에 모기유충구제제를 붓고 있다.[사진=노원구청 제공]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말라리아, 일본뇌염, 지카바이러스(Zika virus)등의 감염증 매개체인 모기 방역을 위해 '겨울철 모기방제 및 유충구제 작업'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는 겨울철 모기 박멸을 위해 3월 말까지 지역 내 공동주택과 다세대주택, 학교, 사회복지관, 교육기관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방제활동을 벌인다.

집중 방제대상은 공동주택 241개 단지, 20세대 이상 다세대주택 51, 학교 65, 사회복지관 7, 교육기관 5, 민원발생지 34곳 등 총 414곳의 정화조, 집수정 등이다.

이를 위해 구는 2개조 6명으로 기동방역반을 편성, 모기 주요통로인 정화조와 집수정 등을 확인해 유충구제제를 살포하고 잔류분무를 실시한다.

숙박시설, 식품접객업소, 병원, 급식시설 등 1087곳 소독의무 대상시설에는 월동모기 방제 협조공문을 보내 모기박멸을 독려한다.

아울러 보건소 기동방역반은 유충구제 제 살포 후 기록한 사용량 등을 바탕으로 추후 민원발생상황, 유충구제 효과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이어지는 방역소독작업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여름철 모기 개체수를 감소시켜 감염병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유충구제 사업은 일반주택가 지역으로 확대 실시한다. 단독주택, 빌라, 공동주택 등 1,425가구가 대상이다.

각 주택에서는 구가 배부하는 모기유충구제제(10g)를 거주자가 직접 정화조와 연결된 화장실 변기에 투여하면 된다.

유충구제 작업은 모기 유충인 장구벌레에 직접 약품을 살포해 죽임으로써 유충이 성충으로 우화화는 과정을 원천 차단하는 것으로 이번 구제작업을 통해 하절기 기온 상승과 함께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는 모기의 개체 수 감소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 구청장은 "겨울철 모기 유충 1마리를 잡으면 성충모기 500마리를 없애는 효과가 있다", "선제적인 방제 활동으로 여름철 모기 발생 개체수를 감소시켜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먹거리 안전위해 식품위생감시원이 뜬다 (2019-02-11 19:17:41)
노원소방서 노원지역출신 시의원 초청 간담회 개최 (2019-02-11 19:05:13)
도봉구,‘2019 도봉형 마을방과...
도봉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로...
도봉구, 주민 안전위한 민관합...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자유...
서라벌고 교육복지재단에 기부...
한국안전지도사협회, 3월부터 ...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김철 교...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