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21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서울시 최초 학대피해 아동위한 쉼터 직영
등록날짜 [ 2019년10월24일 08시23분 ]

노원관내 아동전문기관이 입주해 있는 중계동 노원아동복지관 전경.


학대자로부터 아동 분리·보호

아동보호 전문기관과 유기적 협업

 

서울시 최초로 노원구가 학대를 당하는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학대피해 아동 쉼터를 운영한다.

보건복지부가 발행한 ‘2018년 아동학대 주요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아동학대 건수는 모두 24604건이다.

이중 부모에 의한 학대가 77%를 차지해 가정 내 아동 학대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모에 의한 재 학대는 2427건으로 전체의 95.4%에 이르러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구는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3곳의 쉼터(관악, 중랑, 동대문)로의 접근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아동보호 전문기관과 유기적인 협업이 학대 재발을 낮추고 아동이 생활하던 원 가정으로 복귀에도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직영 운영하게 되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쉼터는 113규모로 54000여만 원을 들여 내 집과 같은 편안함을 느끼도록 아파트를 매입해 리모델링했다.

보육사 4명과 심리치료사 1명이 숙식뿐 아니라 생활지원과 상담, 치료와 교육을 통해 아동이 건강하게 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보호대상은 아동보호 전문기관과 경찰이나 법원에 의해 분리, 인도된 18세 미만의 아동으로 정원은 7명이다. 현재는 여아 3명을 보호하고 있으며 향후, 남아전담 쉼터 마련도 검토 중이다.

아동 치유 프로그램은 독서와 영화 관람 등 문화 활동과 심리치료를 통한 피해 아동의 정서 안정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심리치료는 모래상자를 이용해 아동의 마음을 엿볼 수 있는 모래놀이 상담’, 아동과 치료사가 한 가족이 되어 같이 활동하며 격려를 통해 가족 구성원으로서 역할을 분담해보는 성장 공동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또한 학교 담임교사를 통해 교우관계 등을 수시로 확인하고 등곀?지원, 수업준비, 과제물 검토 등 원활한 학교생활을 위한 빈틈없는 학업 지원을 한다.

구는 이미 지난해 3월 전국 기초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아동보호 전문기관을 설치하고 아동 학대 근절에 앞장서 왔다.

아동보호 전문기관은 18세 미만의 학대피해 아동 및 가족, 학대 행위자를 대상으로 상담, 교육, 의료·심리치료 등을 지원한다. 24시간 아동학대 신고 접수 체계를 통해 원활한 현장조사와 사례조치, 사후 관리는 물론 학대 예방 교육과 홍보까지 신속하고 전문적인 아동보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오승록 구청장은 이번 아동 쉼터 운영으로 기존의 아동보호 전문기관과 더불어 아동학대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촘촘한 아동 보호 체계가 구축되었다면서 아동 학대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이웃의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민체육대회 공릉2·하계1동 공동 우승 (2019-10-24 08:25:17)
민·관·학 협력으로 노원구 주차장 확대 (2019-10-24 08:22:16)
성인발달장애인 리듬합주단 ‘...
도봉문화원-(사)대한노인회 도...
도봉구의회, 청렴의식 강화 위...
도봉구시설관리공단 <사랑의...
도봉구사회복지협의회,‘도봉구...
도봉구 , 2019년 제4차 생활안...
도봉구, 11월 생활예술동아리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