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0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 U-도시통합관제센터 범인 검거율 1위
서울지방경찰청 평가, 지난해 대비 강력범죄 검거율 29.2% 상승
등록날짜 [ 2019년01월07일 15시56분 ]
노원 U-통합관세센터 모습(지역연합 자료사진)


지난 10월 29일 새벽 2시, 노원구 지하철 7호선 중계역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역 출구에 세워둔 자전거 열쇠를 풀어 절도를 시도하던 남녀 5명을 실시간으로 CCTV를 감시하는 노원구 U-도시통합관제센터(이하 관제센터) 요원이 발견한 것. 곧바로 인근 순찰차가 출동하고 이를 피해 도주하던 범인들을 검거했다.
관제센터 요원의 절도 장면 모니터링과 현장 출동한 노원경찰서 당현지구대의 공조가 빛을 발한 순간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이 실시한 ';2018년 하반기 베스트 관제센터'심사에서 노원구 U-도시통합관제센터가 범인 검거율 서울1위 관제센터로 선정됐다.
베스트 관제센터 선발은 화상순찰을 통한 실시간 범죄검거 및 사전예방 등 민생치안 확보에 기여한 우수 관제센터를 포상해 사기 진작과 근무의욕을 고취하기 위한 것으로 노원구는 이번에 처음 선정되었다.
2011년 10월 문을 연 노원구 U-도시통합관제센터는 현재까지 총3297건의 사건·사고를 포착했다. 특히 성폭력 등 강력범죄 검거율이 지난해 대비 29.2% 높아져 주목을 받았다.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112 신고와 관제센터 모니터링을 통한 검거 비율은 6:4 정도로 관내 곳곳에 설치된 방범용 CCTV가 범인 검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노원구에는 총 1821대의 CCTV가 설치돼 있으며, CCTV를 실시간으로 관제하는 관제센터에는 노원경찰서에서 파견된 경찰관 4명과 16명의 모니터링 요원이 4조 3교대로 24시간 감시활동을 펼치고 있다.
구와 노원경찰서는 방범용CCTV를 통해 감시뿐만 아니라 예방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강·절도 등 사건 빈발지역과 범인 도주로, 절도 사건이 잦은 지역 등을 자료화해 치안 활동과 CCTV 설치에 활용하고 있다.
한편, 구는 2014년부터 지역별 맞춤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기법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범죄율이 높은 지역에 24시간 관제센터와 연계된 방범용 CCTV 738대와 비상벨 369개를 확충했으며, 범죄예방 우수시설 인증제 및 둘레길 지킴이 운영, 편의점 원터치 비상벨도 설치하는 등 노원경찰서와 적극 협력하고 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0월에는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 경찰청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을 받은 지 불과 두 달도 안되어 들려온 수상소식이라 더욱 반갑다"며, "밤낮없이 지역 치안을 위해 노력하는 관제센터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계속 책임감을 가지고 일해 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경충 기자nnews21@daum.net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구, 아동이 안전한 노원 만들기 본격 나서 (2019-01-07 16:06:54)
도봉구, 2019년 기해년 해맞이 도봉산 ‘천축사’에서 (2018-12-26 09:24:52)
도봉구선관위, 국회의원선거 ·...
도봉구,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
김선동 도봉(을) 국회의원, 21...
도봉구, 서울 자치구 최초 ! 건...
RCE 인증 도시 도봉구, 지속가...
서울병무청 사회적 약자 병역이...
코로나19로 교회도 비상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