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19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야간 쉼터·무더위 쉼터 추가 지정
등록날짜 [ 2018년08월07일 13시33분 ]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부터 취약한 어르신을 보호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야간 무더위 쉼터'가 어르신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을 시작한 지난달 30일에는 19명이 신청했으나 1일에는 2배 이상 증가한 45명이 야간 쉼터에서 잠을 잤다. 지난 31일 야간 쉼터를 이용한 28명 중 24명이 다시 지난 1일 쉼터 이용을 신청해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8월 1일 이용자 45명 중 13명은 구청 강당에서, 32명은 각 경로당에서 보냈다.
또한 어르신들의 야간 쉼터 확대 운영 요구를 받아들여 당초 5곳이던 경로당 야간 쉼터를 2개 추가해 7곳으로 확대했다. 또 밤 9시까지 운영하는 연장 무더위 쉼터도 19곳서 24곳으로 5곳 확대하고 냉방비를 추가지원하기로 했다.
구는 에어컨이 없는 폭염취약 어르신을 위한 야간 무더위 쉼터를 8월 31일까지 운영한다. 만 65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으로 약 1만154명이 대상이다. 폭염특보 시 폭염취약 어르신이 동주민센터에 이용 신청을 하면,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야간무더위 쉼터에서 잠을 잘 수 있다.
야간무더위 쉼터는 ▶구청 대강당 ▶월계 사슴1단지 경로당 ▶공릉1단지 경로당 ▶하계5단지 경로당 ▶중계사회복지 경로당 ▶주공4단지 경로당 ▶수암경로당 ▶공릉3단지경로당 총 8곳이다. 쉼터에서는 배개, 이불, 매트, 식수 등을 제공한다. 어르신들이 무료하지 않도록 TV도 설치하고 냉장고를 비치했다. 구청 쉼터에는 어르신 20명이 쉴 수 있도록 20개의 텐트가 설치되어 있으며 안전을 위해 의료 인력을 포함해 직원 3명이 근무한다. 텐트는 3~4인용으로 편안한 잠자리와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경로당 쉼터 5곳에는 야간 전담 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냉방비도 추가 지급한다.
구는 저소득 독거 어르신을 대상으로 전화, 문자, 방문 등을 통해 야간 무더위 쉼터를 안내했다. 구는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했다. 동주민센터에서 자원봉사자 등이 나서서 어르신들이 쉽게 무더위 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노원구청 강당을 3일 동안 이용한 장재화 씨(상계동, 79세)는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단칸방에서 잠을 잘 수가 없었는데 시원하게 잘 수 있어 너무 좋다. 또 텐트를 하나씩 줘서 내 집처럼 편안하게 잘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미영 전 노원구의원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이러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하며, 귀가 시간이 너무 이른 오전 7시라는 점, 시설 이용 후 귀가의 불편함 해소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역대급 폭염에 모든 예산과 자원을 활용해 어르신들과 취약 계층을 보호하고 있다. 그러나 자치단체만으로 부족하다.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111년 만의 최악 폭염으로부터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원교육복지재단 '노원아 시원해' 참여도 시원 (2018-08-07 13:36:28)
노원구, 저소득층 집수리 신청 받아요 (2018-08-07 13:31:20)
강북구의회 이용균 의원, 지역 ...
강북구의회 유인애 부의장, 번2...
도봉구, ‘제2기 자치분권대학 ...
서울병무청, 국민생각함 설문조...
이동섭 의원, 2018김운용컵오픈...
온누리약국복지회 도봉·강북구...
도봉구, 창3동 ‘골목 주민들이...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