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5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건강 > 건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따뜻한 봄볕, 강해지는 자외선 효과적인 차단법은
등록날짜 [ 2018년04월10일 13시21분 ]

도움말=상계백병원 피부과 이운하 교수
'봄볕은 며느리에게, 가을볕은 딸에게 쬐인다'는 속담이 있듯이 봄볕을 쬐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새 얼굴을 까맣게 그을리게 되고 기미, 잡티, 주근깨, 주름이 악화되는 광노화가 진행된다.

겨울 동안 실내활동을 하다 보면 자외선에 대한 적응력이 약해지고 봄에는 건조하고 황사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도 심해지기 때문에 피부가 쉽게 손상 받기 때문이다.

햇빛은 파장에 따라 자외선, 적외선, 가시광선으로 나뉜다.

이 중 자외선은 파장이 200~400nm, 인간 피부에 광생물학적 반응을 유발하는 광선이다. 자외선을 세분하면, 오존층에 의해 제거되는 제일 짧은 파장의 자외선C(200~290nm)과 유리창에 의해 제거되는 중간 파장 자외선B(290~320nm), 파장이 가장 긴 자외선인 자외선A(320~400nm)로 나뉜다. 지구상 자외선 중 90% 이상이 자외선A이며, 10% 이하가 자외선B이므로 자외선A와 자외선B가 주로 인체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러한 자외선은 인체에 유익한 작용과 해로운 작용을 동시에 갖고 있다.

 

자외선 완전 차단은 비타민D합성 방해

일주일에 2번 이상 20~30분 노출 필요

 

유익한 작용으로는 비타민 D합성, 건선이나 백반증 같은 질병 치료, 멜라토닌 분비조절을 통한 생체시계 역할 등이 있다. 특히 비타민D는 피부에서 합성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부작용을 의식해 완전히 차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젊은 성인의 경우 일주일에 2번 이상 20~30분 정도 일상적 노출과 음식(우유, 참치, 연어) 및 비타민제에서 얻는 양을 합하면 충분한 비타민D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겨울에는 결핍에 주의해야 한다. 고령이나 피부가 검은 경우는 취약할 수 있어 더 큰 주의가 필요하다.

해로운 작용으로는 일광화상, 광과민질환, 색소침착, 광노화, 피부암 발생 등이 대표적이다. 일광화상은 과도한 자외선 노출에 의한 염증반응이다. 처음 피부가 붉어지고 부풀어 오르다가 심한 경우에는 물집이 생기고 각질 탈락이나 색소침착을 남기는 경우도 있다.

햇빛을 받게 되면 피부 색깔이 검게 변하는데, 자외선에 의해 멜라닌 색소 합성이 증가돼 발생한다. 대표적으로 기미, 주근깨, 흑자(잡티)와 같은 색소성병변이 악화된다.

피부노화는 생리적 노화인 내적 노화와 외적 요인에 의한 외적 노화로 구분된다.

외적 노화의 중요한 요인은 자외선이다. 이외에 바람, , 담배 등도 피부 노화를 촉진시킨다. 장기간 자외선에 노출이 되면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표면이 거칠어지고 굵고 깊은 주름이 발생한다. 노인 흑색점, 균일하지 못한 색소침착, 색소소실 등 색소변화가 나타나며 진피혈관 변화로 모세혈관이 확장되어 쉽게 멍이 든다.

이외에도 검버섯으로 불리는 지루각화증, 피부암 전구증인 광선각화증 및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악성흑색종 등과 같은 악성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 이처럼 햇빛의 광발암, 광노화 같은 부작용을 생각한다면 자외선의 적절한 차단은 중요하다.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는 4~5월이 되면 이미 여름철과 다름없을 정도로 햇빛이 강해지고 있다. 야외에서 레저 활동을 즐기는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효과적 자외선 차단 방법에 대한 관심도 그만큼 커졌다.

대표적 광보호 방법에는 자외선 차단제인 선크림, 양산, 모자, 선글라스 등의 물리적 차단방법, 적절한 비타민D와 항산화제 복용 등이 있다. 이 중 자외선 차단제를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상생활 할 때 SPF지수 15~30 , PA지수 +~++

여행, 야외 활동이나 운동 SPF지수 50, PA지수 +++

바닷가, 물놀이 방수 기능이 있는 여름철 전용 제품

 

  우선 어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것인지를 정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 효과는 자외선B의 경우 SPF(Sun Protection Factor), 자외선A의 경우 PA(protection grade of UVA)로 표시한다. 최근에는 자외선A 차단지수가 SPF1/3이상이 되도록 권고한다.

우리나라 자외선A 차단기능 표시기준은 국제기준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 일상생활을 할 때는 SPF지수 15~30 정도, PA지수 +~++가 적당하다. 레포츠나 여행 등 장시간 야외 활동이나 운동을 할 경우에는 SPF 50, PA +++ 정도 높은 지수의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특히 워터파크나 바닷가 등에서 물놀이를 할 경우에는 방수 기능이 있는 여름철 전용 제품을 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야외활동 30분 전에 바르고 효과 지속위해 2~3시간마다 반복해야

 

 

또한, 야외활동 30분 전에 바르되 땀 등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차단효과가 떨어지므로 자외선 차단 효과가 계속될 수 있도록 2~3시간 마다 반복해 발라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에는 화장품 제조기술 발달로 나노 입자처럼 아주 작은 입자를 이용해 백탁현상과 자극반응을 줄이고 자외선 차단 효과를 높이는 제품도 많고, 화학적 성분을 최소화한 영유아용, 소아용 자외선 차단제도 따로 있으므로 아이들에게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피부과 이운하 교수는 󰡒간혹 자외선 차단제의 화학적 성분에 민감할 경우 자극성 피부염이나 모낭염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처럼 피부 이상반응이 나타났을 경우에는 즉시 피부과를 방문해 치료 및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의류의 자외선 차단효과는 천의 종류, 질감에 따라 달라지는데, 일반적으로 폴리에스테르가 가장 우수하며 면이나 레이온은 효과가 떨어진다. , 실크, 나일론은 중간 정도다. 옷감 색깔은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 물에 젖을 경우에는 옅은 색깔 의류가 차단 기능이 떨어진다.

얼굴 보호를 위해서는 7.5cm 이상 챙이 달린 모자가 좋다. 자외선B는 일반 유리창에도 잘 차단된다.

또한, 이운하 교수는 󰡒비타민C, E, 셀레니움, 플라보노이드 등과 같은 항산화성분이 실험실 연구에서 자외선에 의한 손상을 줄이거나 예방할 수 있다는 결과가 있어도 인체에 대한 광노화 방지, 피부암 예방에 대한 실제적 효과에 대한 증거는 아직까지 충분치 않다󰡓, 󰡒무분별하게 건강보조식품에만 의존하는 것보다 균형 잡힌 식단을 통해 골고루 영양을 섭취하는 것이 자외선 차단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경충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세먼지의 습격, 신체별 꼼꼼한 세안수칙 기억하세요 (2018-04-10 13:25:07)
노원구·도봉구 맞춤형 산림치유 프로그램 진행된다 (2018-04-09 18:47:22)
더불어민주당 도봉을 여성위원...
서울과기대 기숙사생들에게 전...
신인 아티스트, 전국에서 도봉...
도봉문화원 문화학교 장고반, ...
도봉구의회, 제281회 제1차 정...
도봉구, 만들고 체험하면서 배...
노원구 하계종합사회복지관, 개...
현재접속자